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2315 0032018051745172315 08 0805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눈-뇌 잇는 '시각통로' 게임으로 찾았다…"집단지성의 힘"

글자크기

'아이와이어' 게임 사용자 1만여명 연구에 참여…'셀'에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온라인 게임을 활용한 연구로 눈과 뇌를 연결하는 '시각통로' 47종이 밝혀졌다. 이 중 6종은 지금껏 과학자들이 알아내지 못한 새로운 유형이다. 이에 이번 연구는 게임에 참여한 1만3천803명의 '집단 지성'이 거둔 성과라는 평가를 받는다.

세바스찬 승(승현준)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와 김진섭 한국뇌연구원 책임연구원 등이 참여한 국제연구진은 게임 이용자들과 함께 이런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이날 국제학술지 '셀'(Cell)에 실렸다.

연합뉴스

김진섭 한국뇌연구원 책임연구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뇌의 기능을 이해하려면, 신경세포의 유형을 파악하고 이들 사이의 연결경로를 찾아야 한다. 세포 연결경로 찾기는 지도에서 길을 찾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이렇게 사람 뇌를 구성하는 신경세포 1천억 개의 연결과 활동원리를 파악하려는 연구의 명칭이 '커넥톰(Connectome) 프로젝트'다.

연구진은 이 연구의 일환으로 시각과 관련된 쥐의 신경세포를 연구했다.

연구진은 우선 쥐의 망막을 전자현미경으로 찍고, 이 데이터를 3차원 영상로 만들었다. 망막은 안구의 뒤를 감싸고 있는 신경세포 조직이다.

영상 분석은 '아이와이어'(EyeWire)라는 온라인 게임으로 수행했다. 마우스를 이용해, 영상 속 신경세포를 칠하는 방식이다. 2014년부터 약 1년간 1만3천803명(한국인 4천271명 포함)이 게임에 참여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총 396개의 '신경절세포'를 찾아냈다. 신경절세포는 망막에서 받아들인 시각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통로'다. 이런 신경절세포가 죽어, 시력을 잃게 되는 병이 녹내장이다.

이어 연구진은 신경절세포를 모양에 따라 47개 유형으로 분류했다. 이 중 6개는 이전에 보고된 바 없는 유형이었다.

김진섭 한국뇌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녹내장 등 시각 질환의 근본 원인을 찾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각뿐 아니라 사고와 인지 등 뇌가 작동하는 원리를 밝혀내기 위한 첫걸음에 해당한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온라인 가상 전시관(museum.eyewire.org)을 만들어 이런 성과를 공개하고, 다른 연구자들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연합뉴스

망막의 신경절세포 유형이 구축된 온라인 가상전시관 홈페이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편 세바스찬 승 교수는 "신경세포 게임 활성화를 위해 KT가 한국인을 비롯한 전 세계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모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KT는 승 교수팀과 2014년 협약을 맺고, 게임 활성화를 지원해왔다. 영어로 된 아이와이어 게임을 번역해 한글화 사이트를 열고, 홍보 캠페인 등을 펼친 것이다. 이에 이번 논문에는 황창규 회장과 임직원에 대한 감사의 글 및 협력 내용이 포함됐으며, KT 협력 담당자인 박정만 부장이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47개 유형의 신경절세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연합뉴스

KT, 세바스찬 승 교수와 '아이와이어' 게임 활성화 협약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황창규 KT 회장(왼쪽)이 세계적인 뇌 연구 권위자인 세바스찬 승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와 아이와이어(Eyewire) 프로젝트 협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KT는 승 교수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머릿속 구조의 비밀을 밝히는 아이와이어 프로젝트에 국내에서 더 많은 사람이 참여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2014.8.14 uwg806@yna.co.kr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