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1850 0372018051745171850 06 0602001 5.18.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한끼줍쇼' 강호동X송민호 '완실' 재도전 삼성동 한 끼, 아쉽게 실패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한끼줍쇼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강호동과 송민호가 완전 실패를 딛고 한 끼에 재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16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위너 김진우·송민호와 함께 삼성동 재도전이 그려졌다.

지난 출연에서 한 끼에 실패했던 송민호는 성공을 기원하며 재출연했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김진우와 첫 인사를 나누며 어색한 모습을 보였고 김진우는 “성함이 어떻게 되시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코미디언 생활을 하고 있다는 이경규에 김진우는 “노래 부르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해 재미를 더했다.

이날 네 사람은 대왕문어의 선택으로 완전 실패의 기억이 있는 삼성동에서 재도전을 하기로 결정했다. 동네 구경을 하며 강호동은 또다시 자연 사랑을 선보였다. 이경규는 두 사람에게 “솔직하게 싫다고 말해라”고 조언했고 두 사람은 강호동의 이야기에 “그만하시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네 사람은 지난 번 부재중이 많았던 주택가부터 도전했지만 연이은 실패를 겪었다. 이경규는 “문어의 저주다”며 걱정했다. 빗속에서 계속 된 실패를 겪자 네 사람은 다른 주택가로 이동했다. 골든타임을 한참 넘긴 시각, 이경규와 김진우는 한 주민의 호의로 한 끼 재도전에 성공했다. 이경규는 저녁 메뉴로 낙지를 보고 깜짝 놀랐고 “문어의 저주가 아닌 축복이었다”며 기뻐했다.

한편 강호동과 송민호는 실패의 기운을 느끼며 벨 누르기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촬영을 두고 고민하는 어머님에 허락을 기다리며 초조한 시간을 보냈고 결국 한 끼에 성공하며 완전 실패의 트라우마를 극복했다. 집에 입성한 두 사람은 저녁 식사를 했다는 부부에 당황해 다시 벨 누르기에 도전했지만 결국 종료 시간을 넘기며 실패했다.

한편 ‘한끼줍쇼’는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