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0936 1082018051645170936 05 0507002 5.18.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4177496

'초이스 끝내기 홈런' 넥센, 올 시즌 KIA 상대 첫 승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힘겨운 승부 끝에 올 시즌 KIA 타이거즈 상대 첫 승을 올렸다.

넥센은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시즌 팀간 5차전에서 8-7로 승리했다.

선발 신재영은 5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1실점으로 깔끔한 피칭을 선보였다. 승리 요건을 갖췄으나, 불펜이 동점을 허용하며 승리는 다음으로 미뤘다. 타선에서는 초이스가 9회말 끝내기 솔로포로 돋보였다. KIA 선발 한승혁은 2⅓이닝 5실점으로 3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선취점은 KIA가 뽑았다. 1회 1사 후 이명기의 3루타에 이어 안치홍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들었다. 넥센은 3회 김혜성, 박동원의 연속 볼넷 후 김규민의 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임병욱이 2루수 땅볼로 출루했고, 이택근이 역전 적시타를 작렬시켰다.

KIA는 초이스 타석에서 마운드를 이민우로 교체했다. 그러나 초이스와 장영석이 연이어 볼넷을 얻으며 한 점을 추가했고 송성문의 2타점 적시타, 김혜성의 내야안타, 박동원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6-1까지 달아났다. 투수가 다시 심동섭으로 교체됐지만, 김규민 역시 볼넷으로 출루하며 6점 차가 됐다.

6회 KIA가 바뀐 투수 김성민을 공략해 추격을 시작했다. 안치홍의 볼넷, 최형우의 안타에 이어 나지완이 볼넷을 골라 이범호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마운드는 김선기로 바뀌었지만 이영욱이 적시타를 때려내 3점 차로 좁혀졌다.

7회 KIA가 다시 쫓았다. 김선빈의 안타, 이명기의 번트 안타로 찬스를 잡았고 최형우의 적시 2루타로 5-7이 됐다. 김주찬이 볼넷을 골랐고, 만루에서 이범호가 2타점 적시타를 작렬시켜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는 동점인 채 9회로 흘렀다. 넥센이 9회초 마무리 조상우를 올려 실점 없이 막아냈고, 9회말 김윤동을 상대로 초이스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솔로포를 때려내며 승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