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0632 0032018051645170632 01 0101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0

공천탈락 김성제 전 의왕시장, 지역구 신창현 의원 고소(종합)

글자크기

신 의원 "김 시장이 내 명예 훼손해 해명한 것" 반박

(의왕=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현직 시장임에도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성제 의왕시장 예비후보는 의왕·과천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고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연합뉴스

공천 탈락 김성제 의왕시장, 무소속 출마 선언
(의왕=연합뉴스) 당의 공천을 받지 못한 더불어민주당 김성제 의왕시장이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지방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시장(가운데)이 출마의 변을 밝히고 있다. 2018.4.26 [김성제 시장 측 제공=연합뉴스] hedgehog@yna.co.kr



김 후보 측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5월 1일 신 의원이 '김성제 시장 탈당에 대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김 시장 부부가 마치 비리로 조사받아 처벌받는 것이 기정사실인 것처럼 사실과 다른 허위사실을 공표했고, 지난 8일 수많은 유권자에게 허위사실이 기재된 내용의 문자메시지와 함께 허위사실이 공표된 기사를 링크해 문자를 받은 유권자들이 김 후보의 비리가 사실인 것처럼 오인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 측은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허위사실 유포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할 악성 범죄"라면서 "김 후보가 그동안 특정 단체로부터 고소와 고발을 당했지만 정작 피의자로 조사받은 사실조차 없다"고 말했다.

민선 5기에 이어 6기 재선에 성공한 김 전 시장은 의왕시의 계약직 채용비리 의혹 등의 이유로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하자 지난달 26일 "우리 지역 국회의원이자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인 신창현 의원이 공천 갑질과 횡포를 부려 저를 기어이 컷오프 시켰다"고 주장한 뒤 지난 3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시장의 고소에 대해 신 의원은 "(내가 낸 성명은) 김성제 전 시장이 공천배제가 부당하다고 주장한 데 대한 성명서였고, 성명서 발표는 의정활동 중 하나"라고 밝혔다.

또 신 의원은 "김 시장이 언론에 허위사실을 일방적으로 보도하도록 하여 심각하게 나의 명예를 훼손했기 때문에 사실을 해명한 것이다. 누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는지 조사하면 다 나온다"고 덧붙였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