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66276 0172018051645166276 08 0801001 5.18.12-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MS, “모두를 위한 AI 시대 연다”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모든 제품과 서비스에 인공지능(AI)을 녹여 넣겠다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올해는 모든 개발자가 AI 개발자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습니다.'

16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최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빌드 2018'의 주요 발표 및 전략을 설명하는 미디어 브리핑을 개최했다. 이날 한국MS 에반젤리스트 김영욱 부장은 'MS는 이미 AI 인프라부터 서비스, 툴 킷 등을 포함한 AI 플랫폼을 구축 제공하고 있다'며 '올해 빌드에선 봇프레임워크를 위한 100개 이상의 새로운 기능 및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궁극적으로 이를 통해 모든 개발자와 조직이 보다 쉽게 AI를 활용하고 이로 인한 혜택을 받게 한다는 설명이다. 대표적인 것이 '대화형 AI'다. MS 애저를 기반으로 제공되며 아직 한국어는 지원하지 않는다. 한국MS 측은 '아직 한국어를 열심히 배우고 있다'며 '이미 국내에서 아시아나항공, 현대자동차 등이 MS 대화형 AI를 활용해 챗봇을 개발, 서비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한 '봇 프레임워크'를 활용하면 단일 목적의 봇을 목적에 맞춰 개발할 수 있다. 드론이 나 산업용 장비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커스텀 비전'도 발표됐다. 애저 IoT 엣지에서 구동되는 커스텀 비전은 드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시설 오동작이나 이상 징후를 판단할 수 있다. 이를 위해 MS는 드론전문업체인 DJI와의 협업을 발표하고 빌드 컨퍼런스에서 데모 시연을 하기도 했다.

김영욱 부장은 '송유관과 같이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곳에 드론을 보내 유지보수점검 등이 가능하다'며 '국내에서도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비교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닥'과 같은 업체가 자동차 수리 부위 판별 시스템 분석을 애저 기반 A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로 엑스박스(XBOX) 게임에 활용되는 MS 키넥트는 애저 코그너티브 서비스와 합쳐져 하나의 독립적인 컴퓨팅 환경을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진화했다. 이전에 없던 새로운 차원의 동작 추적과 고성능 공간 매핑을 이용한 정밀 측정 솔루션으로 활용될 수 있다.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와도 협력한다. MS의 AI 어시스턴트인 코타나에서 알렉사를 호출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윈도 PC에서 알렉사를 호출해 우버 택시를 예약하거나, 알렉사가 탑재된 스피커에서 코타나를 호출해 당일 일정 확인이 가능하다.

김 부장은 '실제 이번 빌드 컨퍼런스에서 무대에 오른 연사가 알렉사에서 코타나를 불러내고, 여기서 다시 알렉사를 불러내는 시연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딥러닝을 위해 설계한 칩도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한 '프로젝트 브레인웨이브'는 심층 신경망 프로세싱을 위한 아키텍처 칩이다. 애저 머신러닝과 통합되며 인텔의 FPGA 컴퓨터 칩에 탑재돼 실시간(리얼타임) AI 구동을 가능하게 한다. 구글 TPU보다 5배 낮은 지연시간(레이턴시)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인텔리전트 엣지'도 올해 빌드에서 강조한 키워드다. 모든 서비스를 클라우드 인프라 한곳에서 제공받을 수 없는 반큼, 주변 사물이 모두 '지능'을 갖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IoT 뿐만 아니라 PC와 같은 디바이스도 MS는 '엣지'라고 지칭한다.

김 부장은 'MS 애저 데이터센터는 전세계 50개 리전에서 운영되는데, 이는 AWS나 구글의 리전 수를 합친 것보다 훨씬 많다'며 '필요한 서비스를 가까운 곳에서 막힘없이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MS는 애저 IoT 엣지 런타임을 오픈소스로 제공, 개발자가 직접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정 및 디버그를 가능하게 했다. 드론이나 산업용 장비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커스텀 비전이 애저 IoT 엣지에서 구동된다. DJI와는 산업용 드론을 위한 SW개발키트(SDK)도 공개했다.

개발자의 생산성과 수익을 높이기 위한 솔루션도 공개했다. 올해 빌드 컨퍼런스에서 나델라 CEO는 '개발자의 성공이 곧 MS의 성공을 이끈다'며 개발자의 수익을 기존 70%에서 95%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픈소스 지원이나 복잡해지는 코딩개발 환경에서 개발자들이 서로 협업할 수 있는 툴, 플랫폼과 개발 언어의 제약 없이 개발자의 생산성을 높여줄 수 있는 솔루션이 발표됐다. 프리뷰 버전으로 선보인 '비주얼 스튜디오 라이브 쉐어'나 '깃허브'와의 파트너십 등이 눈길을 끌었다.

AI의 윤리성도 강조했다. MS는 내부 AI 연구 인력을 위한 'AI 디자인 원칙'과 'AI 윤리 디자인 가이드'을 지난해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장애를 가진 사람들도 기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AI를 활용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시각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주변의 상황이나 텍스트, 물체를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시각 인공지능(Seeing AI), 파킨슨 병 환자를 돕는 엠마 프로젝트(Emma Project) 등이다.

한국MS 측은 '예를 들어 손이 떨리는 증상이 있는 파킨슨 환자가 글씨를 쓸 수 있도록 AI팔찌를 제작하는 등 책임감 있는 기술기업으로 'AI 접근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욱 부장은 '올해 빌드에서 CEO가 제시한 향후 비즈니스 전략은 크게 ▲AI 개발자,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 ▲멀티 센스, 멀티 디바이스, ▲개발자의 생산성, ▲기술로 통한 새로운 기회와 책임감' 등 5가지 키워드로 요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