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58294 0672018051645158294 02 0202001 5.18.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39138770

경찰, 이명희 갑질 피해자 10명 이상 확보…추가 조사 주력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songuijo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경찰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언·폭행 피해자를 10명 이상 확보한 가운데 추가 피해자 확보에 주력 중이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피해자 조사 종료 후 이 이사장을 소환할 계획인 가운데 추가 피해자 조사를 거친 후 이 이사장 소환 일정이 결정된 전망이다.

앞서 경찰은 이 이사장을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 출국금지 조처를 내린 바 있다.

이 이사장은 2013년 자택 리모델링 공사 관계자에게 욕설과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2014년 5월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 공사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하고 손찌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운전기사·가사도우미·한진그룹 계열사 직원 등에게도 폭언과 손찌검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도 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