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40616 1112018051545140616 03 0302001 5.18.1-RELEASE 111 서울경제 45097854

윤석헌 금감원장 "최흥식·김기식 개혁 이어갈 것"

글자크기

첫 간부회의···신흥국發 금융리스크 대비 강조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헌(사진)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5일 조직 안정에 방점을 두며 전임 수장들의 개혁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 등 주요 현안이 당장 눈앞에 있어 새로운 과제를 추진하기는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날 윤 원장은 취임 후 첫 간부회의에서 “무엇보다 조직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둘 것”이라며 “금융감독·검사제재 프로세스 혁신 등 3대 태스크포스(TF) 및 경영혁신TF를 통한 혁신 노력은 당초 계획대로 연속성 있게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들 TF는 모두 이미 전임 금감원장들이 만들어 운영 중이다. 금융감독·검사제재 프로세스 혁신TF는 최흥식 전 원장이 지난해 감독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고 발족했으며 경영혁신TF도 김기식 전 원장이 지난달 인사제도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구성한 조직이다.

윤 원장은 금융위원회와의 협력도 강조했다. 그는 “감독기관의 신뢰성은 엄정하고 책임 있는 업무 수행을 통해 형성된다”면서 “감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원활히 소통하고 긴밀히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임 원장으로서 새로운 추진과제를 발굴해 선명성을 드러내기보다 조직 안정을 꾀하는 것은 당장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어서다. 금감원은 곧 열릴 감리위원회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위반을 입증할 예정이다. 정치권과 여론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데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금감원의 분식회계 판단 근거에 반박하고 있어 금융당국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윤 원장은 이날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윤 원장은 “다음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경제 펀더멘털이 취약한 신흥국을 중심으로 통화 가치가 하락하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상승하는 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한국은 원화 가치나 CDS 프리미엄이 대체로 안정적이지만 신흥국 불안이 심화할 경우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으므로 취약 신흥국의 현황과 금융회사 익스포저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