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671132 0242018042344671132 03 0306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동네방네]용산구, 한강교 빗물펌프장 준공...'전면 지하화'

글자크기

연면적 2364㎡규모…분당 빗물 1010톤 처리

8500톤 용량 저류조, 수중펌프(5개), 이중수문 등 갖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민 기자] 서울 용산구는 지난 20일 한강대교 북단 자전거 교통안전 체험장 일대에서 한강교 빗물펌프장(이촌동 173-1) 준공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펌프장은 설비 일체를 한강제방 지하에 넣고 지상 돌출 부위는 공원으로 꾸민 곳으로, 펌프장 전체가 지하로 들어간 건 ‘국내 최초’ 사례다.

이날 행사는 준공식과 식후행사 순으로 1시간 30분간 진행됐으며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준기 서울시 행정2부시장, 지역주민 등 200명이 자리했다.

한강교 빗물펌프장은 우천 시 하천 수위가 높아져 물이 배수로를 타고 역류하지 않도록 수문을 닫고 하천으로 물을 방류하는 시설이다. 연면적 2364㎡ 규모로 분당 1010톤의 빗물을 처리할 수 있으며 30년 빈도 강우(시간당 95㎜)에도 대응할 수 있다.

8500톤 용량 저류조와 수중펌프(5개), 이중수문, 제진기(쓰레기 등 이물질 제거 장치)를 갖췄으며 모든 상황은 펌프장 내 상황실에서 원격 통제된다.

구 관계자는 “지난 2010년 9월, 시간당 80㎜라는 기습적인 폭우가 내려 한강로와 신용산역 일대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며 “정부와 서울시를 설득 2013년 말부터 한강로 일대 방재시설 확충사업을 벌여왔으며 4년 4개월 만에 펌프장 공사가 끝 난 것”이라고 말했다.

빗물펌프장 건설을 포함한 한강로 일대 방재시설 확충사업에는 국시비 507억원(국비 240억원, 시비 267억원)이 든다. 구는 펌프장 준공에 이어 오는 6월까지 1.29㎞ 길이 하수관로 신설을 끝낸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한강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른바 국가상징거리”라며 “하수관로 신설까지 공사가 모두 끝나면 한강로 일대 수해는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시 예산 101억원을 투입해 한남빗물펌프장(독서당로 6길 18) 증설공사도 진행 중이다. 기존 시설에 530㎡ 규모 펌프장을 더하는 것으로 공사가 끝나면 분당 처리용량이 1200톤에서 2560톤으로 배 이상 늘어난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