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2573 0022018041744572573 01 0101001 5.18.11-RELEASE 2 중앙일보 0

유승민 “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의 데칼코마니”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2차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데칼코마니”라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큰 둑이 개미구멍에 무너지듯 문재인 정부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 며 "문재인 정권과 박근혜 정권은 어릴 때 미술시간에 보던 데칼코마니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도) 왜곡된 여론 지지도에 취해 우리편이면 어떤 불법을 저질러도 감싸려 했다”며 “변호사였던 문 대통령과 서울대 법대 교수였던 조국 민정수석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불법 비리를 몰라 선관위에 질의했나”고 말했다. 이어 ‘김기식 금감원장의 도덕성이 평균 이하라면 경질하겠다’던 문 대통령을 향해 “적폐에도 평균 이상·이하가 있나”고 반문했다.

그는 “입만 열면 촛불혁명·촛불민심을 얘기하는 친문(친문재인) 홍위병에게 꼭 전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며 “촛불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 이런 적폐를 보려고 추운 겨울에 그 고생을 했나”고 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이미지를 조작하기 위한 쇼밖에 할 줄 모르고 유령처럼 실체가 없는 정권이란 걸 이제는 국민도 알아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김기식 사태’에 대해 오늘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공동대표는 “민정수석을 비롯해 청와대의 인사, 경제 라인을 모두 물갈이하지 않으면 이 정권은 결국 불행한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며 “김 전 원장은 자진사퇴해선 안 되고 정부가 해임한 뒤 반드시 검찰수사를 받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