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2569 0182018041744572569 01 0101001 5.18.16-RELEASE 18 매일경제 0

與 지방선거 후보 인천-박남춘, 대전-허태정 확정

글자크기
매일경제
박남춘 의원과 허태정 전 대전 유성구청장이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대전시장 후보로 확정됐다.

17일 민주당 선관위에 따르면 인천시장 경선에서 박남춘 의원이 57.26%로 과반을 차지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됐다. 2위는 김교흥 전 국회 사무총장으로 26.31%를,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은 16.43%를 기록했다. 당초 민주당 인천시장 경선은 세 후보의 팽팽한 접전으로 결선투표가 유력시됐으나 친문 핵심인 박 의원이 저력을 보여주면서 1차 경선을 끝으로 마감됐다.

재선 의원인 박 의원은 22년간을 해수부 공무원으로 일했고 19대 국회에서는 해양수산특별위원회 위원장, 20대 국회에서는 민주당 최고위원 등 요직을 도맡아 왔다. 2000년 해수부 장관으로 취임한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으며 핵심 참모 역할을 담당한 만큼 '뼈노'로 불리고 있다.

결선투표까지 간 대전 경선에서는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53.96%를 기록하면서 본선에 오르게 됐다.

박영순 전 청와대 행정관은 46.04%를 얻어 2위에 머물렀다. 1차 경선에서 탈락한 이상민 의원이 박 전 행정관을 지지하면서 허 전 구청장이 불리한 위치에 섰지만 결국 이겨내면서 본선에서 박성효 전 대전시장(자유한국당)과 남충희 바른미래당 예비후보와 맞붙게 됐다.

충청 예산 출신의 허 전 구청장은 1980년대 전대협 소속으로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에서 행정관을 역임한 '친노' 인사이기도 하다. 이후 대전연구개발특구복지센터 소장을 역임한 뒤 2010년 유성구청장 선거에 도전해 당선돼 두 번의 유성구청장을 지냈다.

대구시장 경선은 임대윤 예비후보가 49.13%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에 못 미쳐 결선투표로 가게 됐다. 2위를 기록한 이상식 예비후보(31.63%)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된다.

[수습기자 = 윤지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