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2505 0042018041744572505 01 0101001 5.17.14-RELEASE 4 YTN 0

여야, 극한 대립..."특검 도입" vs "민주당도 피해자"

글자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국회 모든 일정을 걸고서라도 진상을 파헤쳐야 한다며 특검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여당은 개인적 일탈행위로 거듭 선을 그으면서 민주당도 피해자라고 맞섰습니다.

조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의사당 정문 계단 앞에 모인 자유한국당 의원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무기한 천막 농성에 나선 겁니다.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거짓 변명으로 일관한 것에 불과하다며, 오히려 의혹만 부풀렸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권의 정통성과 연결되는 사건인 만큼,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 특검을 도입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장제원 /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 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먼저 국민 앞에 사죄부터 하는 것이 도리일 겁니다.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은 거짓 변명을 멈추고 특검에 협조하길 바랍니다.]

이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으로 규정한 바른미래당도 검찰과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사건이 여기까지 왔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신용현 /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 진실은 선동당하지 않습니다. 김경수 의원은 기자회견을 할 것이 아니라, 당장 검찰에 자진 출두해 수사를 받아야 합니다.]

지난 대선 후보였던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역시 문재인 대통령까지 연루됐다는 의심이 든다며 연일 여당을 강도 높게 비난하고 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총력 방어에 나선 모습입니다.

김경수 의원의 해명으로 김 의원과 필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 모 씨 사이에 연결 고리가 없다는 점이 증명됐다며, 따지고 보면 민주당도 드루킹의 피해자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에서 최순실의 국정농단, 대선 댓글 조작 사건과 비교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반박입니다.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상식적으로도 피해자가 가해자와 범죄를 도모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의 거절과 외면에 앙심을 품고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정권에 타격을 가한 것입니다.]

민주당은 야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서도 지나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일축했습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