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2246 1112018041744572246 01 0101001 5.17.14-RELEASE 111 서울경제 0

외교부 “노동자상 일본영사관 앞 설치는 외교문제 유발 가능성”

글자크기
서울경제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노동절인 오는 5월 1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기로 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노동자상을 부산 강제동원역사관에 건립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17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외교부가 강제징용노동자상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을 담은 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와 부산시, 동구 등에 보낸 공문에서 “정부는 외교공관 앞 노동자상 설치가 외교적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큰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제 강제동원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후세에 대한 역사 교육을 위해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지자체에서 대체지로 제시한 부산 남구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밝혔다.

부산운동본부는 이에 대해 “외교적 예의보다 사죄 배상이 우선이라고 생각해 정부의 생각과 관계없이 영사관 앞에 노동자상 설치를 계속 추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부는 “다음 주 중 외교부와 청와대 앞에서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