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2161 0292018041744572161 06 0602001 5.17.14-RELEASE 29 OSEN 0

[종합] '한밤' 함소원♥진화, '18년 나이차+부모반대' 극복한 사랑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함소원과 진화가 연애 스토리를 전했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 연애 한밤'에서는 함소원과 진화의 웨딩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함소원과 진화는 18차의 연상연하 커플.

진화는 "친구의 친구가 함소원이었다. 친구 생일에 갔다가 첫눈에 반했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남편이 첫만남에 '내가 먹여 살려도 돼'라고 하더라. 장난인 줄 알았는데, 그 뒤로 한달 만나고 난 뒤 또 그러더라"고 말했다.

진화는 "18살 차이가 난다는 것은 나중에 알았다. 처음에는 아내를 27~28살 정도로 봤다. 하지만 알았을 땐 이미 마음이 시작되고 있었다"며 "부모님의 반대가 심하셨다. 부자 관계를 끊자고 하셨다. 그런데 반대해도 결혼하겠다고 말했고, 허락하셨다"고 말했다.

진화는 재력가라는 말에 "부모님이 농장을 하신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땅이 커서 차를 타고 돌아봐야한다"고 덧붙였다. 진화는 현재 쇼핑몰을 하고 있는 사업가. 함소원은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 중이다.

이날 진화는 꽃다발과 30년 된 어머니의 반지로 프로포즈를 했다. 진화는 "엄마가 주신 반지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남들이 하는 것 보고 유치하다고 생각했는데, 내 일이 되니 너무 좋다"고 눈물을 보였다.

/ bonbon@osen.co.kr

[사진] '본격 연애 한밤'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