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1969 0372018041744571969 06 0602001 5.1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사람이 좋다’ 몸짱 방송인 이정용, 연기자X가수 고군분투기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사람이좋다'캡처


[헤럴드POP=서동권 기자]‘사람이 좋다’ 이정용이 출연했다.

1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이정용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용은 한중행사에서 가수로서 무대에 올랐다. 선배 방송인들의 칭찬 속에서 이정용은 “가수 분야에서는 이방인인데, 더 좀 공손히 깍듯이 하려고 한다”며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이정용은 원래 꿈은 배우였다고 밝혔다. 이정용은 “신인상을 받고 드라마 제작부를 돌기 시작했지만 강인한 이미지 때문에 쎈 역할이 고정됐다”며 불만을 호소했다. 이어 “자생력을 가지기 위해 몸을 키워 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방송 출연 뜸했던 이정용은 본인이 출연한 가요무대 녹화방송을 아이들에게 보여줬다. 이정용은 “아빠가 다니엘 헤니를 이겼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방송에서 했던 운동 퍼포먼스를 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부인 한민아는 “요즘 동방신기에서 윤호가 열정의 아이콘인데, 원래 원조는 열정 정용이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용은 일본 드라마 OST를 맡게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제작인은 아들 이마음에게 소감을 물었고, 아들 이마음은 “잘 불렀으면 좋겠는데, 집에서는 많이 안 불렀으면 좋겠다” 고 말해 큰 웃음을 샀다. 이정용은 “쉬면 병이 난다. 그래서 여러 계통에서 일하게 됐다. 뮤지컬 배우, 탤런트 가수, 개그맨, 한 우물 아닙니까?”라며 열정을 보였다.

한편, 이정용은 “제 나이에 실패하면 안 돼요. 실패하면 큰일 납니다. 내 목표가 있다면 쏴야 할 나이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