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9346 0032018041744569346 01 01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문 대통령 "비핵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냉전구도 해체해야"

글자크기

한반도 평화 기원법회 축사…"한반도에 다사로운 봄이 왔다"

"남북 담 허물고 상생·공존하고 자유왕래 등 교류 이어져야"

연합뉴스

한반도 안정과 평화 기원, 인사말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가장 시급한 과제이고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한반도가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냉전 구도를 해체해 전 세계 평화의 주역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 축사를 통해 이같이 언급한 뒤 "한반도에 다사로운 봄이 왔다. 진정한 평화와 화합이 이뤄지도록 계속 함께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우리 불교의 소중한 유산인 화쟁(和諍)을 깊이 생각해 봤다. 서로 간의 차이와 다름을 넘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며 화합을 이루는 게 화쟁 사상이라 이해하고 있다"며 "화쟁의 정신이 한반도에 실현돼 갈등과 분열이 해소되도록 간절한 원력으로 기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기원하며' 헌정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헌등하고 있다. scoop@yna.co.kr



또 "우리 안의 화쟁도 중요하다. 국민 공감과 지지가 있어야만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있다"며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데 사부대중이 앞장서달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처님의 가르침 속에서 지속가능한 평화의 지혜를 찾는다. 자타불이(自他不二)의 깨달음에서 나오는 자비의 실천이 아닐까 한다"며 "남북 사이의 담을 허물고 상생과 공존의 길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소식을 주고받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하고, 사회·경제·문화 교류가 이어져야 한다"며 "불교계가 바라는 묘향산 보현사, 금강산 신계사, 개성 영통사 관련 사업 등 종교적 교류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를 기원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함께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한반도 모형판에 연꽃을 부착한 뒤 박수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세계일화'를 이루기 위해 어느 때보다 불교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빈자일등(貧者一燈·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이 되어 달라. 여러분의 지극한 서원과 정성으로 밝힌 등불이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에 평화의 길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자 대중이 모아주신 염원을 되새기며 저도 더욱 지혜롭고 담대하게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불교는 오랜 세월 우리 민족과 함께 해왔고 우리가 국난을 겪을 때 더욱 빛나는 모습을 보였다"며 "진정으로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 불교가 앞장서 보여줬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스님들께 인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내려오며 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불교신도가 아니어도 불교의 정신은 알게 모르게 국민 의식 속에 뿌리 깊게 배여 있다"며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올바름을 실천하는 '파사현정'과 생명과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자비행'은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저력이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 불교는 군부독재 시절 국가권력에 의해 종교의 성역을 침탈당하는 가슴 아픈 일을 겪었다. 38년 전 신군부가 전국의 사찰을 짓밟고 무고한 스님들을 연행했던 10·27 법난이 그것"이라며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에 대해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불교 가르침을 좋아하며 '벽암록'과 조사들의 선문답을 읽으며 접한 불교의 세계관이 제 세계관의 한 축으로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며 "여러분의 맑은 기운을 듬뿍 받으니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