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9120 0352018041744569120 09 0902001 5.18.7-RELEASE 35 한겨레 0

[타인의 시선] 가매기 모른 식게 / 주용성

글자크기
[한겨레]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매기 모른 식게’. 제주말로 ‘까마귀도 모르게 지내는 제사’라는 뜻이다. 4·3이 끝나고도 유가족들은 제사를 지내거나 응어리진 말 한마디조차 마음속에 움켜쥐고 쉽게 할 수 없었다. 그렇게 기억마저 잃게 되지 않을까 두렵던 70년의 세월. 지금의 우리는 이웃의 고통과 슬픔을 감시하고 힐난하는 게 아닌 공감하고 위로해줄 준비가 되었을까. 제주 4·3을 폭동이라 비하하고 세월호 추모공원을 납골당이라 말하는 사람들이 언제쯤 희생자들과 상처 입은 사람들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주용성 사진가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