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8774 0042018041744568774 06 0601001 5.17.14-RELEASE 4 YTN 0

[Y현장] 정우성, 2초 만에 '그날 바다' 내레이션 수락한 까닭

글자크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날, 바다' 내레이션 섭외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아트나인에서 영화 '그날 바다'(감독 김지영) 공식 상영 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지영 감독과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제작자로 참여한 김어준 총수는 "'그날 바다'는 감정보단 차가운 논리로 접근하는 영화다. 너무 딱딱할까봐 내레이션을 생각했다. 이 영화를 몰입도 있게 끌고 가려면 목소리에 힘이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고 정우성을 생각한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그는 "제작비가 별로 없었다. 특급 배우의 내레이션 비용이 고가다. 또 배우 입장에서는 세월호 관련 영화에 참여한다는 게 부담스러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을 이어나갔다.

그는 "그럼에도 정우성에게 전화해서 전후 사정 없이 '세월호 다큐인데 내레이션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정우성이 대략 2초 뒤에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어떠한 조건도 묻지 않았다. 놀라면서도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김지영 감독 역시 정우성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처음에 정우성이 12시간 정도 녹음 이후에 다시 7~8시간을 추가로 녹음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놀랐던 점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식사를 하면서 영화에 대해 얘기를 하는데 정우성이 '감독님 의도가 그렇다면 내가 뉘앙스를 잘못 표현했다'며 다시 녹음해도 되냐고 묻더라. 놀랐다"고 뒷이야기를 밝혔다.

이에 김어준은 정우성에 대해 "지나치게 멋있는 사람"이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날 바다'는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한 새 가설을 제시하고 과학적 입증을 시도하는 다큐멘터리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세월호에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를 파악한다. 영화는 지난 12일 개봉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엣나인필름]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