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8773 0042018041744568773 03 0301001 5.18.7-RELEASE 4 YTN 0

김기식 "선관위 위법 판단 납득 어려워"...후임 임명 시간 걸릴 듯

글자크기

[앵커]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자신의 사퇴 배경이 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후임 금융감독원장 임명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여 현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금융개혁에도 일단 제동이 걸렸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은 19대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인 2016년 5월 정치후원금 5천만 원을 자신이 속해 있던 민주당 의원 모임에 기부한 것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한 것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지출 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면서 이 사안이 정말 문제가 될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원장은 다만 법률적 다툼과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기식 전 원장의 낙마로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두 명의 비관료 출신 금융감독원장이 모두 불명예 퇴진하는 기록을 남기게 됐습니다.

금감원 역사상 최초의 비관료 출신 원장이었던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은 하나금융 사장 재직 시절의 채용 비리가 문제가 돼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6개월 만인 지난달에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금융개혁을 위해 임명된 비관료 출신 금융감독원장들이 잇따라 낙마한 데다 6월 지방선거까지 다가오면서 후임 인선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또다시 비관료 출신을 선임했다가 역풍을 맞을 경우 지방선거에 미치는 악영향이 우려스럽고 그렇다고 급하게 관료 출신을 임명할 필요도 없기 때문입니다.

수장의 잇단 불명예 퇴진으로 금융감독원은 조직의 명예에 큰 상처가 났으며 현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려던 금융개혁에도 급제동이 걸렸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