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8103 0512018041744568103 01 0102001 5.18.7-RELEASE 51 뉴스1 0

임종석 "정상공동선언으로 준비중…뼈대는 마련"(종합)

글자크기

"정상회담 前 국정원장·안보실장 평양 방문 가능성"

靑 "백악관과 굉장히 긴밀…남북회담 진행도 소통"

뉴스1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10일 앞으로 다가온 4·27남북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2018.4.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조소영 기자,양새롬 기자 =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17일 "정상회담 전이라도 필요하다면 언제든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비서실장인 임 위원장은 4·27 남북정상회담을 열흘 앞둔 이날 오후 3시30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다만 실무협의가 막판까지 되지 않을 경우를 상정해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며 만약 평양을 가게 되더라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볼지에 대해선 "알 수 없다"고 했다.

임 위원장은 또 "내일(18일)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종합 실무회담이 있는데 많은 문제가 논의될 걸로 생각한다"며 "내일 상당히 진전을 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통신 쪽은 이미 두 차례 실무회담을 마쳐 정리가 돼 간다"며 "이에 따라 고위급 회담은 내일 실무회담 결과에 따라 일정을 조정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위급 회담 전) 실무회담이 더 필요하다면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임 위원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담긴 의미 세 가지로는 Δ판문점 개최 Δ북미정상회담, 경우에 따라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성격 Δ핵심의제에 집중하는 회담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먼저 판문점에서 회담이 열리는 것에 대해 "처음으로 북쪽 정상이 남쪽을 방문한다는 의미가 함께 들어있다"며 "또 이번 회담의 평가가 좋으면 판문점 회담이 정착될 수 있지 않겠냐는 그 여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 경우에 따라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성격이 매우 중요하다"며 "많은 남북합의에도 불구하고 이행 지속이 어려웠던 데에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 사이 한미소통이 잘 조화되지 않은 데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청와대와 백악관의 소통은 굉장히 긴밀하다"며 "앞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의 만남은 만족할 만한 만남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한미간 대화가 상당히 높은 수준에서 이뤄지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어떤 내용을 가지고 어떻게 준비해나가고 있는지도 소통하고 북미정상회담에 어떤 내용이 필요한지도 매우 깊게 얘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대해서도 아직 판문점이든 제주도든 다 살아있는 게 아니냐고 했다.

아울러 임 실장은 "이번 회담은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정착, 획기적 관계개선이라는 핵심의제에 집중하게 되는 회담"이라고 말했다.

고위관계자는 이에 대해 "의제와 형식 모두 북측에서 민감하다"며 "끝내 정상간 몫으로 남는 것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더해 이산가족상봉 의제에 대해선 "중요한 문제로 얘기할 것"이라며 "의미있는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임 실장은 양 정상간 합의 선언에 있어 '4·27선언'이 될지 '판문점 선언'이 될지, 또 여기에 담을 내용을 상당히 고심하고 있다며 "뼈대는 마련했고 대통령과 세 차례 검토도 했다. 고위급 회담에서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정상간 조정·합의할 텐데 어느 정도 수준으로 담을 수 있을지 가장 큰 고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합의문에 관해선 우리측 안(案)만 마련돼 있다. 고위관계자는 "우리는 공동선언 형식이 됐으면 하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회담 생중계는 내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고 당일 동선은 마지막까지 확정이 쉽지 않을 수 있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반 여부도 지금으로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임 실장은 관심을 모았던 양 정상간 핫라인 설치는 실무적으로 오는 20일께 연결될 것이라며 그때쯤 시범통화를 하되, 정상간 통화 일정은 합의되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일부 외신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지난달 말 열린 북중정상회담 당시, 대규모 경제협력과 북한의 체제보장을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고위관계자는 "언론별로 보도가 다르다"며 "직접 들어봐야 알 듯하다"고 말을 아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