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7656 0532018041744567656 04 0401001 5.18.11-RELEASE 53 노컷뉴스 0

'성희롱 의혹' 日재무성 사무차관 사임 거부…아베 정권 더욱 궁지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노컷뉴스

후쿠다 준이치 일본 재무성 사무차관. (사진=유튜브 캡처)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후쿠다 준이치 일본 재무성 사무차관이 사임을 거부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학 스캔들로 위기에 몰린 가운데 정부 고위직의 성추문까지 겹치면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어 아베 정권이 더욱 궁지로 몰리고 있다.

17일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재무성은 후쿠다 사무차관이 관련 사실을 부인하면서 사임하지 않을 뜻을 나타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후쿠다 사무차관은 "여기자 사이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적이 없다" "회식을 한 기억도 없다"면서 명예훼손으로 주간신조를 제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주간신조는 후쿠다 재무성 사무차관이 여기자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 등에서 "키스해도 되느냐"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해당 내용이 담겼다는 음성 파일마저 나돌자 정부 내에서도 후쿠다 사무차관이 사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임명권자인 재무상이 직접 대응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고, 아소 다로 재무 장관은 후쿠다 차관을 경질하지 않는 길을 택했다.

재무성은 그러면서 객관성 확보 차원에서 외부 변호사에게 관련 조사를 의뢰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베 총리는 17일 미일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후쿠다 사무 차관의 성희롱 의혹을 포함한 일련의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고 반드시 전모를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베 정권의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당에서도 "문제를 연장하지 말라"며 조기 사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후쿠다 사무차관의 사임 거부로 사태 장기화에 따른 논란이 확산되면서 아베 정권에 더욱 부담감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