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7481 0352018041744567481 04 0402002 5.18.11-RELEASE 35 한겨레 0

무역분쟁 와중에도 중국 1분기 6.8% 성장

글자크기
[한겨레] 예상치 같거나 높아…‘수출’이 견인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6.8%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7일 1분기 국내총생산이 19조8783억위안(약 3384조678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세 분기 연속 같은 성장률 수치로, 시장 전망치와 비슷하다. 중국 정부의 연간 성장률 목표치(6.5%가량)를 웃돌면서 양호한 첫 분기 성장률을 기록했다. 중국 지도부는 ‘온중구진(안정 속 성장)’을 목표로 내걸고 있으며, 지난해엔 6.9% 성장했다.

국가통계국은 1분기 주택과 공장 등 고정자산 투자가 전년동기보다 7.5% 증가해 지난해(9.2%)보다는 둔화됐다고 밝혔다. 거품 억제 및 판매 규제 정책 실시로 부동산 판매는 3.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평가되지만, 미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향후 수출이 영향을 받아 성장 둔화로 이어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베이징/김외현 특파원 oscar@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