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6748 1112018041744566748 03 0301001 5.17.14-RELEASE 111 서울경제 43758531

한은, ‘STX·성동조선 구조조정’ 피해업체에 300억 지원

글자크기
한국은행이 군산 지역 중소기업에 이어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에도 금융지원을 하기로 했다.

17일 한은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중 300억원을 활용해 STX·성동조선해양의 구조조정 등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해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최근 1년간 STX조선이나 성동조선에 납품 또는 용역을 제공한 적이 있는 중소기업이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신성장 업종 기업 등 대출을 확대하기 위해 낮은 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시중은행이 요건에 맞는 대출을 일으키면 한은이 대출금의 일정 부분을 시중은행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번 지원의 경우 금융기관 대출액의 25%를 연 0.75%의 금리로 지원한다. 다만 한 기업당 금융기관 대출취급액 한도는 20억원이며 지원 기간은 1년 이내다.

한은은 지난달에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구조조정으로 피해를 본 전북지역 중소기업에 400억원의 금융중개대출 지원을 결정한 바 있다.

한은 관계자는 “구조조정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피해업체의 자금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하면 금액 증액 등 추가 지원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준기자 morand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