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6511 0372018041744566511 06 0602001 5.18.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초점]"무용지물된 비밀연애"‥이이경♥정인선, 시기가 매정하다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사진=이이경 정인선


배우 이이경과 정인선이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열애설이 터진 시기가 매정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이이경과 정인선은 1년여 간의 열애를 인정했다. 이이경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이경과 정인선이 교제 중인 것이 맞다"며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째 열애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정인선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본인 확인 결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맞다. 다만 두 사람이 시작하는 단계이니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향후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두 사람은 현재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동반 출연하고 있다. 그런만큼 이들의 관계가 드라마를 촬영함에 있어서 방해가 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비밀연애를 이어왔다는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종영을 앞둔 당일(17일) 갑작스럽게 터져버린 열애설에 다들 축하와 함께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이경은 드라마 속에서 생계형 단역 배우를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코믹 열연으로 배우 고원희와 커플 연기를 펼쳤고, 정인선은 정체불명 싱글맘으로 허당끼를 발산하며 배우 김정현과 함께 찰떡 호흡을 맞췄다.

때문에 극중 서로의 상대역이 있었던 이이경과 정인선은 본인들의 열애를 숨길 수 밖에 없었던 것. 이는 드라마를 시청하는 사람들에게도 내용 몰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였기에 비밀연애가 이해가 가는 부분이다.

하지만 무용지물이 되버린 이들의 비밀연애에 대중들은 "열애는 정말 축하하지만 시기가 안 좋은 것 같다", "꼭꼭 숨어 연애하던 것이 소용 없어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재 이이경은 예능은 물론 코믹 연기의 떠오르는 달인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정인선 또한 '매직키드 마수리'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매 해 작품 한개 씩 소화하며 스스로만의 특색을 만들어가고 있는 기대주다.

이렇게 앞날이 창창한 두 배우의 열애 소식에 뜨거운 응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보여줄 이들의 연기 행보에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