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1134 0562018041744561134 04 0402003 5.18.11-RELEASE 56 세계일보 0

세계에서 머리카락이 가장 긴 日 여고생 사연

글자크기
일본의 한 여고생이 세계에서 머리카락이 가장 긴 10대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세계일보

머리카락 길이가 무려 155.5cm인 일본 10대.


일본 가고시마현에 사는 가와하라 게이도 양은 태어났을 때부터 지금껏 머리카락을 자른 적이 없다.

이에 지난 7일 측정한 머리카락 길이는 무려 155.5cm에 이른다.

가와하라가 머리를 기르게 된 사연은 태어났을 때 생긴 머리 상처를 가리기 위해서였다.

가와하라의 부모는 혹시 다른 아이들에게 놀림 받지 않을까 고민하며 상처를 감추기 위해 노력했다.

그 후 그렇게 13살이 된 가와하라는 우연히 인터넷에서 세계기록을 접하곤 10대 때의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족과 상의. 18세까지 머리를 길러 원했던 추억을 달성하게 됐다.

가와하라는 “설마 하는 마음이 컸는데 세계기록을 만들 수 있어서 기뻤다”며 “기록을 평생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계일보

가족의 도움으로 세계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한편 세계기록은 가와하라 혼자 만든 건 아니었다.

긴 머리카락 탓에 온 가족이 나서 빗질과 샴푸를 돕는 등 가족의 지원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전해졌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 기네스 월드 레코드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