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9962 0092018041744559962 05 0507001 5.18.7-RELEASE 9 뉴시스 4245982

'2G 연속 쾌투' 류현진, 6이닝 2실점 9K…2연승

글자크기

샌디에이고전 첫 피홈런 불구 시즌 최다 9개 탈삼진

뉴시스

【샌디에이고=AP/뉴시스】 류현진, LA 다저스 투수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류현진(31·LA 다저스)이 2경기 연속 삼진 퍼레이드를 펼치며 2연승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1홈런 포함 3피안타 1사사구 9탈삼진 2실점했다.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6이닝 8탈삼진 무실점 호투에 이어 2경기 연속 쾌투했다. 시즌 첫 피홈런을 허용했지만 무려 9명의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을 기록했다.

93개의 공을 던져 스트라이크는 57개였다. 1개의 몸에 맞는 공이 있었지만 볼넷은 없었다. 전체적인 구속은 지난 경기만 못했지만 정교한 제구와 영리한 볼배합으로 두 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하며 2승째를 따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87으로 소폭 상승했다.

지난 경기 컷패스트볼(커터)로 재미를 봤던 류현진은 이날도 초반에는 패스트볼과 커터로 샌디에이고 타자를 상대했다.

1회 말 삼진 1개 포함 삼지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냈다. 2회초 다저스 타선이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2회 헌터 렌프로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올 시즌 신흥 거포로 떠오른 크리스티안 빌라누에바에게 좌월 투런포를 맞고 역전을 내줬다. 다소 밋밋하게 들어간 커터가 통타 당했다.

류현진은 홈런을 맞긴 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카를로스 아수헤아과 오스틴 헷지스를 삼진으로 잡아 추가실점하지 않았다.

뉴시스

【샌디에이고=AP/뉴시스】 류현진, LA 다저스 투수



다저스 타선은 3회초 대거 5득점하며 6-2로 경기를 다시 뒤집었다. 맷 켐프가 키케 에르난데스와 코디 벨린저의 연속 안타 후 스리런 홈런을 때려냈다.

어깨의 짐을 던 류현진은 3회부터 커터 비율을 낮추고 커브와 체인지업 비율을 높이는 등 볼배합에 변화를 줬다. 대타 맷 시저와 호세 피렐라를 연속 삼진으로 잡았고, 갈비스를 뜬공으로 처리하며 3회를 넘겼다.

4회 에릭 호스머를 땅볼로 처리한 뒤 앞선 타석에서 2루타를 때려낸 렌프로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다. 홈런을 허용했던 비야누에바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1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집중력을 높인 류현진은 프렌치 코데로와 카를로스 아수아헤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고 스스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5회를 삼자범퇴를 막아내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류현진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렌프로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냇다.

류현진은 3차례 타석에서는 모두 삼진으로 돌아서며 재미를 보지 못했다. 6-2로 앞선 7회말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겨 주고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다저스는 9회말 야스마니 그랜달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10-3으로 승리했다.

뉴시스

【샌디에이고=AP/뉴시스】 류현진, LA 다저스 투수



ohj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