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9244 0032018041744559244 05 0507001 5.17.14-RELEASE 3 연합뉴스 0

선발 야구 시대 열리나…5년 만에 선발 이닝·QS 비율 최다

글자크기

이재학·산체스·소사·윌슨 3명은 등판한 4경기 모두 QS

연합뉴스

소사 호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LG 선발 소사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18.3.27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전체 일정의 8분의 1가량을 소화한 2018 KBO리그가 선발 야구로 회귀하는 움직임을 보인다.

선발 투수 평균 소화 이닝과 경기당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비율 모두 최근 5년 가운데 최고 수치다.

이번 시즌 KBO리그 선발 투수는 등판했을 때 평균 5.37이닝을 소화했다.

선발 투수 평균 소화 이닝은 2013년 5.47이닝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4년 5.25이닝, 2015년 5.15이닝, 2016년 5.09이닝으로 꾸준히 내려갔다.

수년 동안 이어지던 '선발 투수 수난'은 2017년 5.34이닝으로 반등하면서 진정됐다.

2018시즌 초반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선발 투수의 상승세가 이어지는 추세다.

연합뉴스

NC 선발투수 이재학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창원 NC 다이노스의 경기. 1회말 NC 선발투수 이재학이 역투하고 있다. 2018.4.15 tomatoyoon@yna.co.kr



선발 투수가 제 임무를 다했다는 걸 보여주는 지표인 퀄리티스타트 역시 늘었다.

선발 투수 퀄리티스타트 비율은 2013년 44.4%로 가장 높았다가 2016년 34.38%까지 떨어졌다.

선발 소화 이닝과 마찬가지로 2017년 퀄리티스타트 비율도 40.13%로 반등한 데 이어 올해는 40.21%까지 회복했다.

이번 시즌 이닝 소화 1위는 헨리 소사(LG)로 4경기에서 27이닝을 던졌고, 그 뒤를 이재학(NC·26⅔이닝)과 양현종(KIA·26⅓이닝)이 잇는다.

규정 이닝을 채운 30명의 투수 가운데 국내 선수가 13명이다.

소사와 이재학, 앙헬 산체스(SK), 타일러 윌슨(LG)까지 4명의 선수가 등판한 4경기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 행진을 벌여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소사는 '이닝 이터'의 훈장과도 같은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선발 7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에서도 4번의 등판 중 3번이나 성공했다.

반면, 로건 베렛(NC)과 펠릭스 듀브론트(롯데), 장원준(두산)은 규정 이닝을 채우고도 한 번도 퀄리티스타트를 하지 못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