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7753 0032018041744557753 03 0304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0

이코노미석보다 더 좁은 '서 있듯 앉는' 비행기 좌석 도입될까

글자크기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객실 [연합뉴스TV 제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다리를 제대로 뻗을 수 없는 비행기 이코노미 칸의 좁은 좌석에서 고생한 적이 있다면 '서 있듯이 앉는 좌석'은 어떨까?

17일 CNN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탈리아 비행기 좌석 제조업체 '아비오인테리어'는 최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비행기 인테리어 엑스포 2018'에서 수직에 가까워 승객이 사실상 서 있다시피 하는 개념의 비행기 좌석 '스카이라이더 2.0'을 선보였다.

카우보이들이 몇 시간씩 말을 타고도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데 착안해 말 안장과 비슷하게 좌석을 디자인했다. 원래 2010년에 처음 공개했지만,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승인을 받지는 못했다. 이번에 공개한 2.0 버전은 좌석의 패딩을 더 강화하고, 좌석 사이에 천장과 바닥을 잇는 폴 대를 더했다.

이는 승객의 편의를 도모하기보다는 비행기 좌석의 앞뒤 간격을 최대한 좁혀 더 많은 승객을 태우겠다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다. 아비오인테리어측은 스카이라이더 2.0을 도입하면 승객을 20%가량 더 태울 수 있다고 한다.

아비오인테리어는 "적당한 편안함을 유지하면서 좌석의 열 간을 좁힐 수 있다"고 스카이라이더 2.0의 장점을 밝혔다. 회사측은 스카이라이더 2.0이 단거리노선용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적당한 편안함'이 일반인들도 수긍할 수 있는 수준인지는 두고 볼 일인 듯하다.

아비오인테리어 대변인은 "스카이라이더 2.0의 무게가 일반 이코노미석 무게의 절반밖에 안 되고 부품도 줄어 유지비용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직형 좌석 아이디어가 나온 것은 이미 20년 가까이 된다.

에어버스가 지난 2003년과 2010년에 수직형 좌석을 제안하고, 라이언항공의 최고경영자 마이클 오리어리가 이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라이언 항공은 지난해 "수직형 좌석제를 시도하거나 도입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볼 때 당분간은 그런 계획을 접은 듯하다.

아비오인테리어는 스카이라이더 2.0이 "저가 항공티켓의 첨병"이라고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항공 전문가들은 공간이 협소해져 대피시간이 더 걸리는 문제에서 좌석 밑에 개인 짐을 보관할 공간이 사라지는 문제까지 다양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eomn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