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7348 0512018041744557348 01 0102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김경수 파문에 靑 고위 관계자 "청와대도 피해자"

글자크기

김기식·김경수 파문에 곤혹스러운 靑 입장 해명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 2018.4.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민주당원 댓글 조작 연루 의혹이 일고 있는 김경수 의원 파문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우리(청와대)가 피해자 아니냐"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선 과정에서 어쨌는지는 모르나 자기가 도와줬으니 (드루킹이) 자리를 달라고 하는 거고 김경수는 추천했고, 그게 안 들어지니 앙심 품고 우리를 공격한 것"이라며 "그럼 우리가 피해자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계 돌렸냐, 아니냐가 사건 본질인데 우리는 욕만 먹고 매크로 본질이 없어졌다"며 "문제 핵심은 매크로"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와 김경수 의원 파문으로 청와대가 곤혹스러운 입장이 되자, 이날 오전 예고없이 춘추관을 갑자기 찾아 청와대의 입장을 설명했다.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피추천인인 도모 변호사를 만난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원래 외곽 취재(도 변호사 만남) 후 당사자(드루킹)를 만나는데, 당사자가 구속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오히려 결과적으로 최측근(김경수)이 인사 추천했는데 우리가 걸러 냈으면 칭찬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청와대가 사건 은폐를 한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 관계자는 "김경수 의원이 토요일 해명을 했을 당시에는 청와대에 어떻게든 부담을 주기 싫었을 거고, 덮고가기 싫으니 (어제) 깐 거고 우리는 거리낄 게 없어서 오히려 잘됐다 했다. 가진 거 다 까라했다"고 털어놨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문제가 됐을 때도 이미 선관위에 신고돼 아무 문제없다 생각했는데 그 뒤에 문제가 있다고 하니 선관위에 다시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라며 "절차상 문제에 대해 민정이 책임질 일이 아니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피감기관 돈으로 출장을 간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출장 문제는 지금도 민정은 적법하다 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민정수석이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추가 질문에 대해 이 관계자는 "가장 누라면 대통령에 누를 끼친 건데 대통령이 판단하실 일이지 밖에서 누를 끼쳤다고 계속 말할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기식 원장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김기식 원장의 사퇴로 공백이 생긴 금융감독원장 후속 인사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이제 시작해야 한다"고 전했다.
argu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