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3785 0512018041744553785 01 0102001 5.18.16-RELEASE 51 뉴스1 0

靑, '민정·인사 책임론' 일축…"인사기준 검토해야"(종합)

글자크기

"'드루킹' 추천人 만나기 전 오사카총영사 내정"

홍종학 장관 의혹에는 "판단할 지 여부를 검토"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2018.3.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전날 밤 사퇴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관련해 야권발 청와대 민정·인사라인의 책임론이 커지는 가운데 청와대는 17일 이를 재차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아침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 민정수석 등 참모들 중 사의를 표명한 사람이 없느냐는 질문에 "없다"며 대신 "전날(16일) 청와대 고위관계자의 언급으로 갈음하겠다"고만 답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검증 책임과 관련 "해외출장 건은 민정에서 검증했고, 여전히 적법하다고 본다"며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하기로 한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또 이 핵심관계자는 필명 '드루킹'이 추천한 인물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만난 것과 관련해서도 인사검증 차원이 아니었다고 다시금 선을 그었다.

그는 "(김경수 의원으로부터)신고가 왔고, 상황을 판단하기 위해서 (비서관이 직접)만난 것"이라며 "그런데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서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피추천자가 '부적합했다'고 해 인사검증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인 전날 표현에 대해서는 "상황을 잘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나온 단어 선택"이었다며 "제 표현이 잘못됐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외교부가 엠바고(보도유예)를 걸고 오태규 현 오사카총영사를 발표한 시점이 2월이고,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드루킹이 추천한 인사를 만난 때가 3월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앞뒤에 대한 정황은 명료하다"며 "해당 추천인과의 만남을 오사카 총영사로 보내주기 위한 미팅으로 보기에는 앞뒤가 안맞는다"고 설명했다. 드루킹이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는 데 대해서도 "(청와대에)들어오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이 핵심관계자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김 원장과 같은 의혹을 받는데 대해 "선관위 답변은 '종전의 범위를 현저하게 벗어났을 때'로 돼있다"며 "판단할 지 자체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선관위의 유권해석이 앞으로 인사검증에 기준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정해진 바 없다"고 답했지만 인사기준을 대대적으로 손본다고 보면 되는냐는 지적에는 검토를 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한편 이 핵심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중 김기식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flyhighr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