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2141 1112018041744552141 06 0601001 5.18.7-RELEASE 111 서울경제 39226194

김흥국 계속되는 논란에 “이런 식으로 하다가 안 걸릴 남자 어딨겠냐” 주장 “제대로 마녀사냥 당했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국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던 A씨가 “후회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김흥국 측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김흥국 측 관계자는 16일 “A씨가 ‘후회한다’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세 차례 보냈다”고 밝혔다.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김흥국이 2002, 2006 월드컵 당시 술에 취한 여성들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으며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다.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한, 그는 “술 좋아하고, 사람 좋아하고, 사람을 너무 믿은 게 문제”라며 “많은 연예인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 이런 식으로 하다가 안 걸릴 남자가 어딨겠느냐”고 주장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고한 인간을 이상한 사람 만들어놨네” “제대로 마녀사냥 당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