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1870 0532018041744551870 03 0301001 5.18.11-RELEASE 53 노컷뉴스 0

김기식 "받아들이기 어렵지만 정치적으로 수용"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조근호 기자

노컷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자신의 사의를 가져온 일련의 상황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도 정치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제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된 이후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어 "저에 대해 제기된 비판 중엔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들이 있었다"며 자신에 대한 비판 중 일부는 부당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사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판단에도 이의를 제기했다.

노컷뉴스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을 추가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다"는 것이다.

김 원장은 그러면서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취합는데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제기도 없었다"며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한 일이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그러나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와 함께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한 젊은이가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참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평생 갚아야 할 마음의 빚"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끝으로 자신은 "사임하지만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다"며 "다시 한 번 국민들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