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1324 0232018041744551324 02 0213001 5.18.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김영록, 선관위 직원 누구에게 문의했는지 밝혀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장만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

[아시아경제 문승용 기자] 장만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불법 선거운동을 자행한 김영록 예비후보측이 이제 거짓말까지 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불법 ARS 음성 전화를 선거관리위원회 문의 후 발송했다는데 누구에게 문의를 했는지 정확지 밝혀야 한다”며 “우리측이 문의했을때는 불법이라고 했는데, 김영록 후보측이 문의할 땐 합법이라고 했다면 이는 선관위 담당자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당원에게만 보냈다고 거짓말을 하는데, 우리 캠프 비당원도 음성 전화를 받았다”며 “명백한 거짓말을 서슴지 않는 김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당원에게만 보냈다면 당원 명부가 유출됐다는 의미인데, 그럼 이에 대해 해명하라”며 “후보자가 직접 녹음해 놓고, ‘후보자와는 상관없다’는 변명이 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무소속인 한택희 전남도의원을 ‘민주평화당으로, 장만채 후보를 돕고 있다’며 ‘장만채 후보의 정체성이 이제야 밝혀졌다’고 블로그에 글을 써놓고도, 모르는 일이다, 자원봉사자가 한 일이다,고 하는 것은 책임을 미루는 뻔뻔한 작태”라고 강조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