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1019 0032018041744551019 03 03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올라…내달 최고 5만6천100원

글자크기

국내선은 4천400원으로 3개월째 동결

연합뉴스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한 달 만에 다시 오른다.

이에 따라 다음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는 이동 거리에 따라 편도 기준 최고 5만6천100원의 유류할증료가 추가로 붙는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5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4단계에서 5단계로 이달보다 한 단계 상승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작년 5∼9월 0단계를 유지해 부과되지 않다가 작년 10∼12월 매달 한 단계씩 올랐고, 올해 2∼3월에도 모두 올라 5단계까지 갔다.

그러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이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달보다 1단계 내린 4단계가 적용돼 현재 최고 4만6천200원이 부과되고 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면 받지 않는다.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 기준이 되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5일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81.66달러, 갤런당 194.43센트로 5단계에 해당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멀리 가는 여행객이 더 많은 금액을 내는 '거리 비례 구간제' 방식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1만 마일 이상까지 총 10단계로 구분해 최저 7천700원부터 최고 5만8천3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다만, 대한항공은 현재 10단계에 해당하는 1만 마일 이상 노선이 없어 실제 부과되는 최대 유류할증료는 5만6천100원(9단계)이다. 대한항공의 최장거리 노선은 인천∼애틀랜타(7천153마일) 구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5천 마일 이상 등 총 9단계로 나뉘어 8천800원부터 최고 4만9천5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붙인다.

한편,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달과 같은 4단계가 적용돼 4천400원을 받는다. 3개월 연속 동결이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2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한다.

유류할증료는 항공사들이 각자 내부 기준에 따라 책정한다. 이에 따라 국제선은 항공사마다 1만원 가량 차이 나는 경우도 있지만 국내선은 거의 같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표] 대한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 5단계 적용 금액

(편도·대권거리 마일 기준)

┌───┬───┬───┬───┬───┬──┬──┬──┬──┬──┬──┐
│구분  │~500  │500~1 │1천~1 │1천500│2천~│3천~│4천~│5천~│6천5│1만 │
│      │미만  │천 미 │천500 │~2천  │3천 │4천 │5천 │6천5│00~1│이상│
│      │      │만    │미만  │미만  │미만│미만│미만│00  │만  │    │
│      │      │      │      │      │    │    │    │미만│미만│    │
│      │      │      │      │      │    │    │    │    │    │    │
│      │      │      │      │      │    │    │    │    │    │    │
├───┼───┼───┼───┼───┼──┼──┼──┼──┼──┼──┤
│금액  │7천700│1만3천│1만5천│1만8천│2만5│2만7│3만9│4만5│5만6│5만8│
│      │원    │200원 │400원 │700원 │천30│천50│천60│천10│천10│천30│
│      │      │      │      │      │0원 │0원 │0원 │0원 │0원 │0원 │
│      │      │      │      │      │    │    │    │    │    │    │
└───┴───┴───┴───┴───┴──┴──┴──┴──┴──┴──┘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