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0714 0682018041744550714 01 0101001 5.17.14-RELEASE 68 동아일보 0

민주당 “김경수는 피해자” vs 한국당 “김경수-드루킹, 공모 관계”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17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된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 김 의원이 피해자라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인사 청탁을 받아 적극적으로 청와대에 전달을 한 과정으로 본다면 이건 공모의 관계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17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과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이 출연,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수감 중인 김모 씨(49·온라인 닉네임 ‘드루킹’) 관련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드루킹의 매크로를 통한 불법 여론 조작 과정에서 김 의원이 피해자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의 대변인이었던 강 원내대변인은 “소위 말하는 지지자들이나 팬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많은 문자들을 보낸다. (상대 후보들에 대해)이렇게 지적해 달라, 이렇게 공격해 달라고 많이 오는데 그런 분들이 선거가 끝나고 간단하게 말하면 ‘이런 사람도 있는데 추천해 주시오’ 이렇게 한 거고 그 과정에 김경수 의원이 추천을 한 것”이라며 “그리고 청와대는 이 추천에 대해서 검증을 하고 결과적으로 옳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는데 그의 요구가 거부됐다는 것에 대해서 앙심을 품은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번 드루킹 사건에 대해 ▲드루킹을 김 의원이 동원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대가를 약속하거나 지불하지도 않았다 ▲김 의원이 드루킹의 요구를 거부해서 생긴 앙심을 품은 사건이라며 “그런 관점에서 보면 김경수 의원은 오히려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회의원들도 (인사를) 추천할 수 있는 그런 기능들을 갖고 있다. 열린 추천을 받는다. 모든 추천들을 할 수 있고 그 추천을 걸러내는 것이 청와대 검증 시스템”이라며 “지금 선거법이나 정당법 이런 거 다 포함해서 보면 자발적 지지가 아니면 선거운동을 할 수가 없다. 저희가 돈을 주고 사람을 고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매크로에 대해서는 저희는 수사 의뢰했기 때문에 그건 처벌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김 의원이 피해자가 아니라 드루킹과 공모 관계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피해자라 하는 건 좀 과도하고 이제까지 드러난 정황으로 봐서는 드루킹과 김경수 의원은 상당히 밀접한 관계를 가지지 않았느냐, 의사소통을 해 왔지 않느냐(라고 본다)”며 “며칠 전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을 할 때는 자기는 일방적으로 문자만 받았다고 그랬는데 이제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았고 서로 만났다는 것까지 이야기가 되지 않았나? 만난 뒤 인사 청탁을 받아서 적극적으로 청와대에 전달한 과정으로 본다면 이건 공모의 관계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순수한 의미에서 지지하고 댓글 달아주는 정도면 관계 없는데 이번에 드루킹 사건의 핵심은 느릅나무 출판사에 수십 명이 모여가지고 PC와 핸드폰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댓글 활동을 했다”며 “이건 그냥 단순 개인이 문재인 대통령이 좋거나 특정 정치인이 좋아서 지지 활동을 한 거와는 다른 분명히 조직적이고 여론을 왜곡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대해서 김경수 의원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주고받았고 했다라는 사실에서는 분명히 공모의 관계가 성립될 수 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말했다.

정 대변인은 “지금 경찰이 드루킹을 체포하고 난 다음에 23일간 은폐하고 있었다”며 “정권 실세라고 불리어지는 김경수를 어떻게든 보호하려고 하는 이런 모양을 봤을 때 정확한 수사가 이루어지기 어렵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