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0187 0242018041744550187 05 0506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한국 여자축구, 가시밭길 뚫고 사상 첫 2회 연속 WC 진출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축구가 2회 연속이자 통산 3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일궈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17일 오전(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5-6위 결정전에서 5-0으로 완승하며 내년 프랑스 월드컵 진출권을 따냈다.

이로써 한국 여자축구는 2003년과 2015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이자 처음으로 2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을 이뤘다.

한국은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초반에 고전했다. 하지만 전반 34분 장슬기(인천 현대제철)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이민아(고베 아이낙), 임선주(인천 현대제철), 조소현(아발드네스)가 차례로 득점포를 터뜨려 5골 차 대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치른 4경기에서 단 1골도 내주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수비력을 뽐냈다. 결국 AFC에 5장이 걸린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 티켓 가운데 마지막 1장을 거머쥐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호주, 태국이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다. 프랑스 월드컵은 내년 6월 파리, 리옹 등 9개 도시에서 열린다.

월드컵 본선까지 가는 과정은 가시밭길이었다. 한국은 2003년 처음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지만 이후 번번이 아시아 강호들의 높은 벽에 막혀 눈물을 흘렸다. 2015년 12년 만에 본선에 진출한 것도 여자축구 강호 북한의 일부 선수가 금지약물 양성반응으로 출전 자격을 박탈당한 덕을 봤다.

하지만 이번은 달랐다. 당당히 실력으로 장애물을 뚫고 본선행 티켓을 차지했다. 한국은 월드컵 1차 예선인 2018 여자 아시안컵 예선에서 아시아 최강인 북한과 한 조에 묶였다. 그전까지 대표팀은 북한에 1승 2무 14패의 절대적인 열세를 보였다. 게다가 경기 장소도 평양이었다.

그래도 대표팀은 불굴의 의지로 기적을 일궈냈다. 10만 관중이 운집한 평양 원정경기에서 북한과 극적인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결국 북한을 골 득실로 제치고 아시안컵 본선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아시안컵 본선도 만만치 않았다. 한국은 일본, 호주 등 강호들과 한 조에 속했다. 상위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따내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대표팀은 몸을 아끼지 않는 수비로 강팀들의 파상공세를 막아냈다. 1차전 호주와 경기, 2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각각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차곡차곡 귀중한 승점을 따냈다.

약체 베트남과 최종전에서 4골 차 대승을 거두고도 골 득실에서 1골 차로 뒤져 월드컵 본선 진출을 조기 확정 짓지 못했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대표팀은 5-6위 결정전에서 필리핀을 5-0으로 누르고 파란만장했던 월드컵 본선 도전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윤덕여 감독은 “(조 2위 안에 들어)4강에 갔으면 좋았겠지만 미련은 없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잘 싸웠다”며 “이것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점에 섰다. 이번 대회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과 부족한 점을 보완해 월드컵을 준비하겠다. 이번 대회를 통해 강팀과의 경기에서 물러서지 않는 법을 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월드컵 출전권을 따낸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소속팀 리그 경기 준비에 들어간다. 다만 유럽 무대에서 뛰는 지소연(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과 조소현(노르웨이 아발드네스)은 요르단 암만 현지에서 각각 영국과 노르웨이로 이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