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9244 0292018041744549244 06 0602001 5.18.7-RELEASE 29 OSEN 0

[Oh!쎈 리뷰] '키스먼저' 감우성, '박영규 사과+기적' 해낼까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감우성이 죽기 전 박영규의 진심 사과를 받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는 사과를 받기 전에는 죽지 않겠다는 각오까지 하고 있다. 하지만 시한부로 선고받은 시간을 점점 다가오고 있다. 한달 후로 미뤄진 재판에 참석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한 상황. 감우성은 기적을 만들어낼까.

16일 방송된 SBS 월화극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순진(김선아)의 재판이 미뤄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재판 당일 무한(감우성)은 증인으로 참석하지만 순진의 변호사는 나타나지 않는다.

아폴론 제과 쪽에 매수된 것. 결국 재판은 한달 뒤로 미뤄지고, 무한은 찹찹해한다. 상대 변호사는 두 사람에게 비아냥거리며 "한달 뒤면 한 사람만 참석하는 건가"라고 말한다.

무한은 변호사를 따로 불러 "우리가 원하는 건 돈이 아니라 진심어린 사과다. 사과하지 않으면 국민들에게 사과하게 만들겠다"고 협박한다. 변호사는 회장(박영규)을 찾아가 "사과를 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고 충고하지만, 회장은 고집을 피우며 경수(오지호)와 무한을 이간질 시키라고 한다.

경찰서에 잡혀 있던 경수는 무한의 도움으로 풀려나고, 상대 변호사는 경수에게 무한이 과거에 했던 말을 담은 녹취록을 들려준다. 무한은 순진이 계속 찾아오는 것에 대해 귀찮아하며 독설을 했다.

경수는 녹취록을 듣고 열받아 경찰서에 찾아온 순진에게 들려준다. 순진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며 "그런데 내가 그 남자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