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9034 0512018041744549034 06 0602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RE:TV] '안녕하세요' 이영자가 눈물로 전한 진심 '안방도 울컥'

글자크기
뉴스1

'안녕하세요'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개그우먼 이영자가 부모의 사랑이 그리웠다는 고3 여학생의 고백에 눈물로 자신의 경험을 밝히며 진정성있는 조언을 했다.

16일 KBS2TV '안녕하세요‘에선 구속하는 아빠 때문에 고민이라는 고3 여학생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3 딸은 아빠가 지나치게 자신에게 집착한다며 친구와 통화를 하다가 전화를 못받으면 부재중 전화가 수십 통씩 와있다고 밝혔다. 이에 아버지는 딸이 걱정되는 마음에 그런 행동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딸이 하교 후에 무슨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지 알 수 없어서 걱정이 된다는 것.

이에 딸은 아빠가 조곤조곤하게 말하지 않고 물건을 부수거나 던지는 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직접 폭력을 행사하진 않았지만 분을 이기지 못하고 대걸레 자루를 부러뜨리는 일도 있었다는 것.

고3 딸은 부모님에게 서운한 점에 대해서 부모님이 맞벌이라 자신이 할머니의 손에 자랐다며 부모님의 사랑이 그리웠다고 털어놨다. 부모님의 사랑을 받지 못해 외로웠다며 딸은 눈물을 보였다. 정작 아버지의 행동이 딸에게는 사랑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것.

이에 이영자는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그녀는 “난 늘 방황했다. 지금도 우리 아버지가 나를 낳았다고 해도 ‘저 사람이 나를 사랑한다’고 느껴보지 못했다. 표현해줘야 된다. 알려줘야 된다. 아버지가 그렇게 못하면 엄마라도 옆에서 번역해줘야 된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는 아버지도 안 해줬고 엄마도 안 해줬다. 내가 나이 50이 됐는데 사랑을 받아보지 못했다. 그래서 우리 자매끼리 똘똘 뭉쳤다. 그래야 힘겹지만 남은 세상을 살아가야 하니까. 남한테 사랑을 나눠줘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무조건 자식은 사랑을 줘야 된다. 그래야 세상에 나가서 살아갈 힘이 생긴다”라며 “딸이 느끼는 감정을 제가 잘 안다. 그것 때문에 나도 50년을 방황했다”고 눈물을 보였다.

딸과 이영자의 눈물에 아버지 역시 딸과 속내를 털어놓고 대화한 적이 없었다며 자신이 잘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미안해했다.

신동엽 역시 “바뀌셔야 한다. 사랑하는 방식을 좀 더 달리하시고 오늘을 계기로 해서 달라지면 된다”고 조언했다.

이날 MC 이영자는 딸의 아픔을 공감하며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조언을 해주며 안방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galaxy9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