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8230 0242018041744548230 08 0801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덕후부터 혁명가까지..`드루킹` 사태로 본 파워블로거의 세계

글자크기

무차별 댓글..통제불능 인터넷 여론 조작

日방문자 2만~3만명 등에 업어

자기과신에 도덕적 불감증 겹쳐

영란법도 언론중재위도 피해가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2017년 8월 기준 네이버에서 있는 블로거는 2400만명이다. 이번에 댓글 조작 사건으로 문제가 된 ‘드루킹’도 네이버에서 활동했던 파워 블로거였다.

이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업계에선 ‘덕후(어떤 취미에 심취한 사람)’이거나 ‘혁명가’이거나 뭔가 다른 사람들이라 부른다.

블로거들은 누구보다 육감적으로 웹마케팅 비결을 알고 포털의 상위게재 알고리즘의 세계도 이해한다.

하지만 블로그형 뉴스 사이트들이 인기를 끌면서 ‘가짜뉴스’나 ‘오보’에 대한 책임감이 기존 언론들보다 무겁지 않다는 점은 논란이다.

◇대선부터 기업 신제품 홍보까지 좌우하는 파워블로거들

자동프로그램(매크로)을 이용해 인터넷 댓글 공감 수를 조작한 혐의로 김 모씨, 필명 ‘드루킹’이 17일 기소돼 재판에 넘어간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사건에 연루된 ‘드루킹’ 김 모씨와 우 모씨 등을 해당 행위자라며 제명했다. 양 모씨는 당적이 확인되지 않아 일단 제명 대상에서 제외됐다.

‘드루킹’은 ‘드루킹의 자료창고’라는 블로그를 운영했다. 2009년과 2010년 네이버 파워블로그를 2년 연속 달성했고, 누적 방문자 수가 985만 5292명에 달할 만큼 사이버 세상에서 영향력을 발휘해왔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웬만한 언론사보다 훨씬 큰 사이버 여론 장악력을 가졌던 진보 논객 ‘드루킹’. 어쩌다 여론 조작에까지 나서게 됐을까.

대기업 홍보부서에서 상품 홍보를 위해 2년 정도 블로거들을 관리(?)하며 만났던 A씨는 “블로거 중에서는 겉모습과 달리 사회성이 전혀 없고 오타쿠(덕후)적인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드루킹이 네이버의 매크로 방어 전선을 뚫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선 “경찰의 브리핑을 들어야 안다”면서도 “블로거들, 특히 일방문자 수 2,3만 명이 족히 되는 파워 블로거들은 사진은 몇 장, 동영상은 몇 개 올리면 네이버 상단에 노출될 수 있는지 안다. 누가 유출한 게 아니라 경험에서 아는 것”이라고 했다.

본인의 신념만 옳다고 믿는 자기 과신이 절차적 정당성을 무시하는 도덕적 불감증을 초래했고 여론 조작으로 이어진 셈이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는 2014년을 마지막으로 ‘파워 블로그’를 선정하지 않고 있다. 당시 네이버는 “2008년 처음 시작했을 때와 달리 블로그가 넓고 깊어져 소수의 블로그를 가려 선정하는 게 의미 없어졌다”고 했지만, 지금도 소수의 블로거들만 인정받고 있다.

블로그 마케팅 전문업체와 함께 일하는 B씨는 “휴대폰 등 IT기기나 기저귀 같은 생활용품의 경우 대행사를 통해 파워 블로거를 섭외하고 한 건당 몇 만원 씩 받는다”며 “이들이 올린 글은 네이버나 다음의 상위에 노출된다. 블로거들은 해당 제품을 10만 원이하면 공짜로, 10만 원 이상은 저렴하게 받고 글을 쓴다. 글 한 편 당 수십만 원의 원고료도 준다”고 말했다.

◇영란법도 언중위도 피해가는 블로거들…네이버 약관으로 규제

블로그는 2002년 PC통신 동호회 게시판의 발전 모델로 시작해 참여 민주주의의 꽃을 피웠지만 ‘드루킹’ 사태로 위기에 직면했다.

2011년 공정거래위원회가 블로거들의 상업적 일탈 행위를 제재한 뒤 정치 분야에선 첫 논란이다.

블로거들은 전문적인 작가나 기자라기보다는 주부, 출판업자, 대학(원)생, 자영업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졌다.‘드루킹’씨는 느릅나무 출판사 대표다.

따라서 신문, 방송, 인터넷 매체의 기자들이 김영란법을 준수해야 하고 오보를 쓸 경우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되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는 것과 다르다.

하지만 ‘드루킹’ 씨는 본인이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에서 “문재인 정권은 예수회 선서를 한 자들만으로 꾸려졌고 그들에겐 로마가 조국”이라고 말하거나, 정봉주 전 의원,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둘러싼 성폭력 폭로 역시 ‘청와대의 기획’이라고 주장하는 등 황당한 주장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네이버 관계자는 “블로그는 네이버 이용약관과 함께 별도의 운영원칙을 두고 있는데 개인정보 노출이나 지적재산권 침해, 음란성 게시물 등으로 제재받을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블로거들이 어떤 범죄 이력이 있는지 등은 수사기관의 요청이 있어야만 오픈 가능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