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7897 0252018041744547897 04 0403001 5.17.14-RELEASE 25 조선일보 0

신출귀몰 펜스?

글자크기

시리아 공습 백악관 상황실 사진, 페루에 있는 부통령 모습 찍혀

가짜 논란에 '공습 전 사진'해명

미·영·프랑스가 시리아를 공습한 것은 미 동부 시각으로 지난 13일 밤이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14일 트위터에 '어젯밤 대통령은 금지선(red line)은 반드시 지킨다는 걸 적(敵)들에게 분명히 보여줬다'는 사진 설명과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과 백악관 상황실에서 시리아 공습 상황을 보고받는 사진을 올렸다. 백악관 대변인이 올린 이 사진은 '가짜 뉴스'였다. 공습을 진행하던 13일 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페루에서 열린 미주 정상회의 참석 중이었고, 니키 헤일리 유엔 대사는 백악관이 있는 워싱턴이 아니라 뉴욕에 있었다. 그런데 사진 속에는 두 사람이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쪽에 앉아 있었다.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워싱턴 DC 백악관 상황실에서 마이크 펜스(빨간 점선 원) 부통령 등 참모들과 함께 있는 모습.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에 이 사진을 올리며 ‘트럼프가 시리아 공습 상황을 보고받는 모습’이라고 설명했지만 사실은 공습 하루 전인 12일(현지 시각) 촬영된 사진이었다.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NBC방송이 보도하자 샌더스는 15일 "이 사진은 12일 시리아 상황을 보고받는 자리"라고 정정하면서도 "대통령이 금지선은 반드시 지킨다는 점에서 사진이 오도(誤導)한 것은 없다"고 주장했다. 한 안보 전문가는 워싱턴포스트에 "한 사람이 동시에 두 군데 있을 수 있는 기술로 적을 놀라게 했다"고 비꼬았다.

[이철민 선임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