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6191 0722018041644546191 02 0201001 5.18.15-RELEASE 72 JTBC 0

부목사 "계시는 틀렸습니다…신도들 속이는 일 중단해야"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만민교회 이재록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은 이씨가 '하나님이 성관계를 하라고 했다'며 자신들을 속였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6일) 경찰에 출석한 이씨의 측근 부목사는 이런 말이 다 거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하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신도들은 이씨가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며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씨 측근인 여성 목사가 이씨에게 계시를 전한다고 했다는 겁니다.

[피해자 : 도착했더니 (이재록이) 테이프를 틀어주더라고요. '너는 여자를 취해도 된다'는…그 교회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주는 여자 목사가 있어요.]

하지만 이재록씨의 측근으로 꼽히는 부목사는 경찰에 출석하기 전 신도들에게 남긴 음성 메시지를 통해 이런 계시가 대부분 가짜라고 주장했습니다.

[부목사 A씨 : 계시는 틀립니다. 맞는 계시는 반, 반도 맞지 않습니다. 점쟁이도 반은 맞힙니다. 가면 갈수록 맞는 것이 하나도 없고 틀렸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계시라면서 신도들을 속이는 일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부목사 A씨 : 회개하세요. 저하고 그런 모습으로 살았으면서… 그리고 그 입술로 계시를 받는다고 하시면 안 되지 않습니까.]

해당 여성 목사는 "성관계하라는 계시를 받은 적도 없고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화면출처 : GCN)

최하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