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5687 0432018041644545687 02 0201001 5.18.16-RELEASE 43 SBS 35092596

세월호 다음 달 바로 선다…침몰의 진실도 바로 설까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인양된 후 1년이 넘게 이렇게 누워있는 세월호는 당초 일정을 앞당겨서 다음 달 중순에 바로 세워집니다. 이 직립이 끝나면 침몰의 진실과 함께 5명의 미수습자를 찾는 중요한 수색 작업이 진행됩니다.

한승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4월 9일, 목포 신항에 도착한 세월호. 세월호는 현재 특수운송장비인 모듈트랜스포터로 부두 끝 60m 지점에 옮겨진 상태입니다.

바닥에 설치돼 있던 33개의 빔에 'ㄴ'자 모양의 수직 빔 33개를 더 붙였습니다.

다음 달 만 톤급 해상 크레인이 도착하면 수평 빔과 수직 빔 66개에 각각 와이어를 건 뒤 천천히 돌려세우게 됩니다.

예민한 작업이어서 당일 풍속은 초속 8m, 조류는 초속 0.3m, 파고는 0.5m를 넘지 말아야 합니다.

내부 보강 작업도 필수적입니다.

[정성욱/세월호 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 : 특히 기관실 같은 경우나 타기실 같은 경우는 철판이 떨어져서 조사할 수 있는 배관 같은 걸 치게 되면 조사가 이루어지지 못 하기 때문에…]

세운 뒤에는 미수습자 수습과 유류품 수색, 침몰 원인 조사를 합니다.

수색이 거의 이뤄지지 못했던 좌현 선수에서 중앙 부분까지와 침몰 원인 규명에 중요한 기관실 등이 중점 조사 대상입니다.

좌현을 중심으로 외부 충돌 가능성도 다시 따져볼 계획입니다. 직립 예정일은 애초 5월 31일이었지만 수직 빔 설치가 빨라져 보름 정도 당겨졌습니다.

이후에는 선체를 원형 그대로 보존할지, 객실 등 일부만 보존할지, 닻 등 세월호 상징물만 남길지 결정합니다.

침몰 4년이 지나서야 똑바로 서게 될 세월호, 가족들은 세월호와 함께 진실도 바로 서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김준희)

▶ 전국 추모 물결…유가족도 시민도 함께 울었다
▶ 아직도 풀리지 않은 세월호 침몰 원인…여전히 논란
▶ 돌아오지 못한 5명…"마지막까지 기다릴 것"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 [단독] 특별사면과 평창…삼성의 은밀한 뒷거래
☞ [#Me Too 우리가 불편한 이야기] 바로 참여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