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5520 0782018041644545520 03 0309001 5.18.11-RELEASE 78 이투데이 0

참이슬에 이어 '처음처럼'도 17도로 내린다

글자크기

20일부터 생산…이달말 소비자 판매 시작

이투데이

일러스트레이터 '집시'와 협업해 내놓은 처음처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에 이어 롯데주류의 처음처럼도 알코올도수를 낮춘다. 소주 시장의 저도주 경쟁이 다시 불붙는 모양새다.

롯데주류는 현재 17.5도인 소주 처음처럼 알코올도수를 17도로 0.5도 낮춘다고 16일 밝혔다.

또 '진한 처음처럼'은 21도에서 20도로, '순한 처음처럼'은 16.8도에서 16.5도로 각각 1도, 0.3도씩 내린다.

국세청에 새로운 도수 제품을 내놓기 위한 신고 절차를 마쳤으며, 20일부터 생산에 들어간다. 소비자 판매는 이달 말 시작된다.

롯데주류가 소주 도수를 낮춘 것은 소주시장의 50%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하이트진로가 주력제품인 참이슬 후레쉬를 0.6도 낮춘 17.2도를 출시했기 때문이다. 이날은 17.2도의 ‘참이슬 후레쉬’를 첫 출고한 날이기도 하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트렌드를 적극 파악해 소주시장에서 '부드러운 소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기존 제품의 재고 회전을 고려해 볼 때 이달 말부터 음식점, 술집, 할인점 등에서 새로워진 처음처럼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방 주류업체인 무학은 알코올도수 16.9도의 좋은데이 소주를, 대선주조는 알코올도수 16.9도의 시원소주를 각각 선보이고 있다.

[이투데이/전민정 기자( puri21@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