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5411 0562018041644545411 02 0212001 5.18.11-RELEASE 56 세계일보 0

형편 어려운 학생 도운 김일영 교사 ‘공무원상’

글자크기

교직생활 38년간 제자들 돌봐 / “나도 힘들 때 선생님이 큰 도움”

세계일보

부산시교육청은 해운대구 해원초등학교 김일영(사진) 교사가 대한민국 공무원상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부산 교육계에서 이 상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 교사는 교직생활 38년 동안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을 돕고 졸업한 이후에도 이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교사는 한 학생이 화재로 가정형편이 어려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모금운동을 펼쳐 대학 입학까지 장학금을 지원했다. 그의 도움으로 이 학생은 로스쿨을 준비하는 학생으로 성장했다.

김 교사는 한 발달장애학생이 도자기 제작 능력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재능을 키워 주려고 공방에서 배울 수 있도록 도와줬다. 이 학생이 1년간 만든 도자기 100여점을 전시하는 개인전도 열어줬다. 이 학생은 김 교사의 도움으로 자신감을 얻었고 지금은 언어장애를 극복하고 졸업 후 공방에서 자신의 재능을 펼치고 있다. 김 교사는 게임중독 학생, 발달장애가 있는 학생을 대상으로 주말 돌봄 공부방인 ‘하나공센터’를 2008년부터 자비로 운영하며 학생들의 멘토 역할을 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