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4314 0032018041644544314 01 0109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여가부, 2013년 외부업체 고용해 온라인 여론 대응했다(종합)

글자크기

'댓글부대' 운영 가능성 제기…여가부 "부적절한 사항 있는지 확인할 것"

연합뉴스

조윤선, 법정 구속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에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8.1.23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여성가족부가 조윤선 장관 재직 시절 외부업체를 고용해 온라인 이슈에 대응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실상 '댓글부대'를 운영해 여론 조작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 언론사는 16일 여가부가 2013년 용역업체를 통해 댓글부대를 운영했고, 이 시험 가동 결과가 나온 직후인 그해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 부처에 SNS 신속대응시스템 구축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관해 여가부는 해명 보도자료를 내고 "2013년 10월 '온라인 홍보 효과 제고를 위한 컨설팅' 위탁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며 "여가부의 주요정책 및 명칭 등으로 주요 포털에서 부정확한 내용들이 노출되고 홍보 콘텐츠가 부족하다고 판단돼 실시됐다"고 밝혔다.

이어 "댓글을 통한 온라인 홍보 활동은 사업 제안 요청서나 해당 업체의 결과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당시 위탁사업을 맡은 업체가 현재 문을 닫은 상태이고, 여가부가 아직 내부적으로 해당 사업에 관해 면밀히 조사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댓글부대 운영 의혹은 여전히 남아 있다.

여가부는 "당시의 위탁사업 내용 중 부적절한 사항이 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