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4286 0032018041644544286 02 0201001 5.17.14-RELEASE 3 연합뉴스 0

접경지 주민 숙원 '대전차 방호시설' 잇단 철거

글자크기
연합뉴스

군부대 대전차 방호시설[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교통사고 위험과 함께 미관을 저해해 주민들의 불만 대상인 군부대의 대전차 방호시설(낙석)이 잇따라 철거된다.

16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 연천군 중면 삼곶리 도로 양쪽에 설치된 대전차 방호시설이 철거된다.

대전차 방호시설은 군부대가 적 전차의 진입을 지연시킬 목적으로 도로 양쪽에 설치한 콘크리트 구조물이다.

시설을 관리하는 육군 28사단은 훈련과 연계해 이날 낙석을 폭파한 뒤 철거할 방침이다.

군부대는 군작전 환경 변화에 따라 군 작전에 지장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철거를 결정했으며 훈련 효과를 거두기 위해 실물을 폭파, 철거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군부대는 이달 말부터 포천시 영중면 성동리 국도 43호선 대전차 방호시설도 철거할 방침이다.

성동리 대전차 방호시설은 굽은 도로에 설치된 데다 구조물이 낡아 교통사고 등 그동안 안전사고의 위험이 컸다.

인근 주민들은 10년 전부터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으나 막대한 비용 때문에 현재까지 존치하게 됐다.

이에 도는 군부대와 해결방안을 모색, 비용이 절반인 현대화한 대체시설물을 군부대에 조성해주는 조건으로 성동리 방호벽 철거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냈다.

철거 및 대체시설 설치비용 20억원은 도와 포천시가 부담한다.

도는 2곳 대전차 방호시설이 철거되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군사도시' 이미지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군사 규제 합리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는 현재 160여 곳에 대전차 방호시설이 설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