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2836 1132018041644542836 08 0801001 5.18.11-RELEASE 113 쿠키뉴스 0

스마트폰용 플렉서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성장세 ‘주춤’

글자크기
쿠키뉴스

스마트폰 화면에 사용되는 플렉서블 아몰레드(AM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 수요 증가세가 올해 크게 둔화했다.

글로벌 IT(정보기술)전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1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스마트폰용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 출하대수는 1억6700만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34% 증가한 수치이나, 지난해 기준 전년 대비 212.5% 상승해 1억2500만대를 출하한 것에 비하면 증가세가 꺾인 셈이다.

이에 대해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애플의 아이폰X가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을 채용했으나 판매가 예상보다 저조하고 중국 스마트폰 생산업체들도 아직 TFT-LCD(박막 액정표시장치)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나마 삼성전자의 갤럭시 S9 시리즈가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을 채용하고 있어 이같은 수요 증가세를 보인 것'이라고 밝혔다.

남가언 기자 gana911@kukinews.com

쿠키뉴스 남가언 gana91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