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1760 0022018041644541760 01 0101001 5.17.14-RELEASE 2 중앙일보 0

청와대에 밀가루 뿌리는 퍼포먼스 펼친 자유한국당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밀가루가 든 풍선을 터트려 청와대가 밀가루를 뒤집어쓴 모습을 연출했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권 헌정 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벌였다.

자유한국당은 언론을 상징하는 신문으로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황제 갑질 외유’ ‘안희정 #me too 불구속’ ‘제왕적 관제개헌’ ‘정치보복 국회사찰’의 문구가 붙은 풍선을 터트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무성 북핵저지대책위원장, 정진석 의원과 민주당 댓글진상조사단장을 맡은 김영우 의원, 당내 여성위원장인 김순례 의원 등이 참석했다.

중앙일보

김영우 민주당원 댓글공작 진상조사단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풍선이 터질 때마다 의원들은 “민주당 댓글 공작 특검하라” “김기식은 사퇴하라” “제왕적 관제개헌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 원내대표는 퍼포먼스에 대해 “국민의 심정을 담아 청와대에 밀가루 세례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는 “헌법기관인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의 뜻을 담은 질의를 하고 그 답변에 따라 김기식 문제를 결정짓겠다는 것은 한 마디로 국회를 우롱하는 처사”라면서 “와중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까지 엎친 데 덮치면서 청와대가 옴팡 밀가루를 뒤집어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김기식 갑질 황제 외유’와 ‘민주당원 댓글 공작 여론조작’에 대해 소속 의원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특검 법안을 제출하기로 당론을 모았다.

한국당은 현재 법안 작성 중이며 늦어도 17일까지는 법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