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0362 0362018041644540362 05 0509001 5.17.14-RELEASE 36 한국일보 0

하나만 들어갔어도… 김시우, 야속한 2m 퍼팅 넷

글자크기
PGA 헤리티지 준우승

11번 홀까지 2타 차 선두 달리다

13·16·17·18번홀 2m 계속 실패

15번 홀에선 붙이고도 3퍼트 보기

연장전서 고다이라에 우승 뺏겨
한국일보

김시우가 16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PGA투어 RBC 헤리티지 마지막 라운드 18번 홀 버디 찬스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힐튼헤드=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챔피언 퍼팅’을 놓친 김시우(23ㆍCJ대한통운)는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ㆍ7,081야드)에서 펼쳐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헤리티지 마지막 라운드 마지막 18번 홀(파4), 김시우는 세컨드 샷을 홀 컵 2m 옆에 붙이며 버디 기회를 잡았다.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던 김시우가 트로피의 주인공이 되는 듯 했다. 마지막이 될 수도 있었던 퍼팅은 홀컵을 스치고 지나갔다. 그대로 고개를 떨군 김시우는 한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그는 연장 접전 끝에 고다이라 사토시(29ㆍ일본)에게 우승컵을 빼앗겼다.

이번 대회는 김시우에게 통산 3번째 우승을 안겨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 바로 다음 주에 열려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34ㆍ미국)을 제외한 톱10 전원이 불참했다. 이번 대회 1라운드를 공동 10위로 산뜻하게 출발한 김시우는 3라운드 1타 차 공동2위로 따라붙으며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4라운드에서는 전반 홀에서는 단독 선두로 나선 뒤 11번 홀에서는 2위 그룹과 차이를 2타로 벌렸다.

우승으로 가는 마지막 길목에서 악몽이 시작됐다. 12번 홀(파4) 첫 보기를 범하더니 13번 홀(파4)에서는 2m짜리 버디 기회를 만들어놓고도 실패했다. 퍼팅이 말을 안 듣기 시작하자 흔들리기 시작했다. 마지막 4개 홀은 재앙에 가까웠다. 15번 홀(파5)에서 공을 깃대 위에 바짝 붙여놓고도 3퍼트로 보기를 저질렀다. 16번 홀(파4) 2m 버디 찬스를 잡았으나 공이 홀 컵을 외면했고, 17번 홀(파3) 1.7m 퍼팅을 놓쳐서 다시 보기를 적었다. 추격자 고다이라에게 공동선두를 허용한 것도 이때였다. 김시우에게 찾아온 마지막 기회, 18번 홀(파4) 2m짜리 버디 퍼트 마저 실패하면서 다 잡았던 우승을 놓치고 말았다.

연장 플레이오프에서도 퍼팅은 살아나지 못했다. 연장 3번째 홀에서 패배를 확정한 김시우는 경기 종료 후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후반에 퍼터가 많이 안 됐는데 까다로운 라이도 많았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너무 넣으려고 하지 않고 붙이는 데만 집중하다 보니 많이 미스한 것 같아서 많이 아쉬웠다”고 입맛을 다셨다.

비록 통한의 역전패였지만 김시우는 끝까지 상대방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을 맛 본 상대방을 향해 “우승한 고다이라를 칭찬해주고 싶다. 그는 마지막에 굉장한 퍼팅을 했다”고 치켜세웠다. 이날 새로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김시우는 지난주 51위에서 12계단 상승해 39위에 올랐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