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38708 0032018041644538708 01 01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35092596

이총리 "文정부, 세월호 늘 기억하며 참사진실 완전 규명할 것"

글자크기

세월호 정부합동 영결식·추도식 조사…"현대사에서 가장 아픈 날"

"정부의 무능·무책임,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 주는지 일깨워"

연합뉴스

조사하는 이낙연 총리
(안산=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 화랑공원 내 야외광장에서 열린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제단을 바라보며 조사를 낭독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와 관련,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조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시 4월 16일이다.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아픈 날의 하나인 4월 16일"이라며 "그날 이후 4년이 흘렀다. 해마다 우리는 4월 16일을 맞는다. 그러나 오늘은 특별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해 영결식과 추도식을 함께 모시면서 4년 동안 국민께서 슬픔을 나누셨던 합동분향소를 닫는다. 오늘은 새로운 시작을 위해 또 한 번 아픈 이별을 하는 날"이라며 이날 합동 영결·추도식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 총리는 "4년 전 그날의 아픔을 누군들 잊을 수 있겠는가. 특히 수학여행을 떠났다가 그 짧은 생을 그토록 허망하게 마친 250명의 학생에게 미안하다"며 "학생들에게는 '배 안에 있으라'고 안내하고 자기는 속옷 바람으로 탈출한 선장의 작태에 할 말을 잃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학생들을 구하려다 희생된 선생님과 승무원들에게 감사하다며 희생자 304명의 명복을 '죄인 된 마음'으로 빌고 유족과 미수습자 가족을 위로했다.

연합뉴스

잊지못할 그날을 생각하며
(안산=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왼쪽 부터), 김동연 경제부총리, 김상곤 사회부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 화랑공원 내 야외광장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이 총리는 구조와 수습을 도운 어민, 잠수부, 자원봉사자, 종교인, 기부자들에 대한 감사도 전했다.

이 총리는 "단식 중이던 희생자 가족을 찾아 손을 잡아주신 프란치스코 교황님, 팽목항 부근에 '기억의 숲'을 만들어 주신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에도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치부를 적나라하게 드러내 뼈아픈 교훈을 남겼다"며 "부도덕한 기업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가 생명과 안전에 대해 얼마나 박약한 의식과 체제와 역량을 가졌는지를 입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를 일깨웠다. 진실을 왜곡하거나 은폐하고 거짓을 주장하는 짓이 얼마나 잔인한 범죄인지를 알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것은 지난날을 탓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해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세월호 직립수색을 통해 양승진·박영인·남현철·권재근·권혁규 님 등 미수습자 5명이 가족들 품에 돌아오길 기원했다.

연합뉴스

조사 마친 이낙연 국무총리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ㆍ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마치고 내려오며 영정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xanadu@yna.co.kr



또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와 선체조사위가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밝히는데 협력하며 최선을 다해주리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이 총리는 안산·인천·진도·목포에서 추진되는 기억과 치유, 안전을 위한 사업을 정부가 성심을 다해 돕고, 특히 안산시가 많은 것을 고려해 부지를 결정한 '4·16생명안전공원' 조성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단원고 주변 환경을 개선해 학생과 주민들의 생활과 지역경제를 돕도록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추진하겠다"며 "단원고 학생들이 참사의 상처로 공부에 지장을 받는 일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안전 대한민국을 기필코 건설하겠다"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담고 그날을 기억하면서 가족을 비롯한 우리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장정을 새로운 각오로 시작하자"고 역설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