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37492 0142018041644537492 02 0204001 5.1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42284279

검찰, MB 추가기소 주력..관계자들 소환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한 뒤 추가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추가 혐의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소환하는 등 보강조사한 뒤 이달 중 이 전 대통령 추가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을 연이어 불러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0억원, 김진모 전 비서관이 5000만원을 국정원에게서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구속 당시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추가로 파악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가 수수한 특활비 중 8억원을 전용해 불법 여론조사를 벌인 것으로 판단, 이 전 대통령 추가 혐의 입증에 나서고 있다.

또 검찰은 2010년 이 전 대통령 측의 요구를 받은 현대건설이 분양 용역 수행업체로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인 다스의 자회사 홍은프레닝을 끼워 넣어 2억6000만원의 '통행세'를 지불한 혐의도 수사중이다.

재판에 넘겨진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인 이영배 금강 대표와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에게 적용된 수십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역시 이 전 대통령에게 추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검찰은 영포빌딩 압수수색에서 발견된 3400여건의 청와대 문건 중 정치공작 성격의 자료 등을 법리적으로 분석한 뒤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해당 문건 중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국정원, 경찰청 등에서 보고받은 '현안자료' '주요 국정 정보', '현안 참고 자료' 등이 포함돼 있다. 여기에는 국가기관이 정부 정책에 우호적이지 않은 인사들을 사찰하고 각종 불이익을 주려 한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